장성군의 관광명소인 장성호 수변길에 아름다운 경관숲이 조성돼 방문객들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습니다.

장성호 진입로와 데크길, 옐로우출렁다리 등지에는 약 1만 평방미터(㎡) 규모의 경관숲이 있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장성군 문화관광 홈페이지 http://www.jangseong.go.kr/home/tour/

 

가장 먼저 마주치게 되는 곳은 황금대나무숲으로, 주차장 좌측 데크(널판)길에 위치해 있습니다.

 

길 따라 다소곳이 이어진 황금대나무숲은 산소 방출량이 많아 걷는 내내 상쾌함을 안겨줍니다.

 

숲길에서 만난 박모 씨(광주광역시 광산구)는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걷다 보면 몸도 마음도 가뿐해지는 느낌”이라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과거에는 양반집 마당에만 심었다는 꽃, 능소화를 보려면 한두 달쯤 더 기다려야 합니다.

초여름부터 가을까지 꽃을 피우는 덩굴식물로, 아직 개화 시기에 이르지 않았습니다.

데크길 주위에서는 금빛 단풍나무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네군도 단풍 '켈리스 골드'는 봄부터 가을까지 황금빛 이파리를 드리웁니다. 추위에 강하고 생장도 빠른 수목입니다.

운동 삼아 장성댐 계단을 오르기로 했다면 황금편백이 좋은 친구가 되어줄 것입니다.

황금편백은 항균 기능을 지니고 있으며, 공기 정화 효과도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호수의 정경을 바라보며 수변길을 따라 20분쯤 걸으면 옐로우 출렁다리에 도착합니다.

 

출렁다리 인근에서 만날 수 있는 식물은 맥문동입니다.

약으로도 쓰이는 식물로, 7~8월 무렵 연한 자주색 꽃을 피웁니다.

울긋불긋 피어난 수국들과 함께 노랑대사초도 눈에 들어옵니다.

여느 풀과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풀잎 안쪽에 살짝 노란빛이 감돕니다. 어디에서나 잘 자라며, 잡초의 번식도 막아줍니다.

장성군 관계자는 “주말 평균 7000명이 찾는 장성호 수변길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사람들에게 소중한 휴식처가 되고 있다”면서 “경관숲에 대한 철저한 관리로, 방문객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아름다운 치유 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장성군은 제초작업과 대나무솎기, 병해충 방제작업 등을 연말까지 꾸준히 이어갈 계획입니다.


출처 : 전라남도 장성군

춘천을 대표하는 관광지 중 하나인 청평사가 올해 완전 달라집니다.

춘천시정부는 청평사 국민여가 캠핑장과 출렁다리를 2021년 4월 준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캠핑장과 출렁다리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춘천시민과 관광객에게 아늑한 여가 공간과 새로운 즐길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춘천관광포털 홈페이지 tour.chuncheon.go.kr/

 

5억원이 투입된 청평사 출렁다리는 길이 43미터, 폭1.5미터로, 현재 철거된 부용교 자리에 신설했으며, 현재 공정률은 약 95퍼센트(%)입니다.

이와 함께 사업비 15억원을 들인 청평사 국민여가캠핑장도 문을 엽니다.

청평사 국민여가캠핑장은 일반 사이트(자리) 12면, 자동차 사이트 7면으로 구성됩니다.

캠핑장 이용료는 7~8월 성수기 주말 기준 일반은 3만5,000원, 자동차사이트는 4만원입니다. 

일반 캠핑은 물론 요즘 유행하는 차박까지 즐길 수 있어 많은 가족 단위의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와 함께 시정부는 또한 청평사 관광지 선착장 보도구간 포장 공사를 통해 관광지 내 경관을 개선하고, 유람선 이용객들을 위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철호 관광과장은 “출렁다리와 캠핑장을 통해 청평사를 방문하는 시민과 관광객에게 쾌적하고 폭넓은 관광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강원도 춘천시

연말연시 '파주DMZ 평화관광' 운영 중단, '감악산 마장호수 출렁다리' 임시폐쇄

파주시는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에서 발표한 2020-2021 연말연시 방역강화 대책에 따라 파주DMZ 평화관광 운영을 중단하고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임시폐쇄한다고 12월 24일 밝혔습니다. 

연말연시 방역강화 대책은 요양·정신병원 종교시설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강화와
5인 이상의 사적 모임·회식·파티를 금지하는 내용 등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지난 일주일 동안 평균 약 1,00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연말연시의 특수성까지 겹쳐, 감염 확산의 위험이 가중될 것으로 판단해 내린 대책입니다. 

이에 따라 시는 2020년 12월 24일부터 2021년 1월 3일까지 관광객 간의 적정거리가 확보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는 파주DMZ 평화관광 및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폐쇄합니다.

또한 감악산 야간경관조명 운영도 중단합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번 조치는 모든 방역 역량을 집중해야하는 엄중한 상황속에서  관광객의 안전을 지키고 나아가 시민의 일상을 되찾기 위해 결정된 불가피한 조치”라며 “지역사회 전파와 가족 내 감염 고리를 차단해 지금의 확산세를 꺾어야하는 만큼 관광객들께서는 이와 같은 조치에 적극 협조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경기도 파주시

원주시는 2020년 12월 22일, 정부의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발표에 따라 12월 24일 0시부터 2021년 새해 1월 3일 24시까지 코로나19바이러스 방역강화 특별대책기간을 운영합니다.

특히, 성탄절 연휴와 연말연시 특성을 고려한 자체 점검 계획을 수립해 고위험시설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라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특별대책기간 송년회, 동문회, 친목회 등 5인 이상의 사적 모임 금지를 강력히 권고하고, 식당에서는 5인 이상 예약 및 동반 입장이 금지됩니다.

예배, 미사, 법회 등 종교활동도 비대면을 원칙으로 하며, 종교시설 주관 모임 및 식사는 할 수 없습니다.

이에 더해 원주시는 소금산 출렁다리 등 간현관광지와 동화마을수목원을 휴장하고, 관광순환형 시티투어 버스도 운행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공식 해맞이 행사도 내년에는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원주시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은 물론 강원지역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이동을 자제하고 연말연시는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강원도 원주시


원주시는 2018년 7월 2일부터 7월 15일까지 14일간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를 휴장합니다.

원주시 관광문화 홈페이지 http://tourism.wonju.go.kr/hb/tour
 
간현관광지 일대를 정비하고 출렁다리 정밀 안전점검을 실시함으로써 관광객의 편익을 증진하고자 휴장합니다.
 
출렁다리는 개통 후 117일 만에 관광객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대한민국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한 원주의 대표적인 관광지입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향후 주차장 등 관광객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금년 말까지 곤돌라, 하늘정원, 인공폭포, 잔도, 유리다리 등 설계를 마치고 2019년에는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강원도 원주시


지도 크게 보기
2018.6.24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