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매년 보신각에서 실시해 온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코로나19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온라인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사전에 촬영한 보신각 종 영상과 과거영상이 공존하는 분위기를 연출하며 코로나19로 힘들고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응원메시지도 함께 포함되어 있습니다.

올해 온라인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과거의 고난과 역경을 극복하고 이겨낸 모습을 통해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자는 ‘극복’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타종 영상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더욱 좁아진 취업의 문을 통과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취준생, 무대에 설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뮤지컬 배우, 코로나19 관련 온라인수업을 준비하는 선생님과 제자뿐만 아니라 1953년에 시작한 제야의 종 타종행사와 함께 태어난 국민배우 김영철과 함께 배우 이정재, 배우 박진희, 컬투 김태균, 방송인 광희 등도 희망이 담긴 응원에 함께 했습니다.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도 영상을 통해 시민들에게 “1953년부터 한 번도 멈춤 없이 진행된 타종행사의 무대는 보신각에서 온라인으로 옮겨야 했지만, 보신각 종소리에 담긴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마음은 더 큰 울림을 갖게 됐다”며 “ 2020년을 뒤로 하고, 한층 더 단단하고 담대해진 마음으로 2021년 희망의 신축년을 함께 일궈가자”고 새해 인사를 전했습니다.

서울시 주최로 1953년부터 시작된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아래와 같이 몇 가지 재미난 기록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 제야의 종 타종행사에 시민이 참여한 시기 : 1986년
  ○ 타종인사가 가장 많았던 해 : 1993년 서울인구 1100만을 넘어선 기념으로 서울시민 대표 110명 타종
  ○ 최고령 제야의 종 타종인사 : 1999년 당시 102세 나이로 참가한 전방이 옹 
  ○ 최연소 제야의 종 타종인사 : 1994년 당시 11세 나이로 전국 초등학교 글짓기 금상 수상한 김선희 
  ○ 제야의 종 타종인사로 참석하여 보신각종을 가장 많이 타종한 사람 : 
     총 10회를 참여한 김영종 종로구청장
  ○ 제야의 종 타종인사 중 사람이 아닌 타종인사 : 2018년 수호랑 반다비, 2019년 펭수

온라인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tbs(티비에스)교통방송과 라이브서울․유튜브․페이스북 등 온라인 방송뿐만 아니라 KBS(케이비에스), 아리랑TV(티비) 등 지상파 방송과 케이블방송을 통해서도 생중계 됩니다.

특히, 서울시는 SK(에스케이)텔레콤과 협업으로 보신각을 직접 가지 않아도 집에서 360°VR(360도비알)로 종각 4거리의 보신각 전경, 보신각 종의 소리를 보다 가까이 체험할 수 있도록 서울시 홈페이지에 가상공간을 마련하였습니다.   
  ○ 접속방법 : 서울시 홈페이지 → 상단 메인 배너창 → 제야의 종 타종행사 

시는 이 날 보신각 현장에서 타종행사가 없는 관계로 전년도와 같은 버스‧지하철 연장운행이 없으니 늦은 시각 귀가하는 시민은 반드시 막차 시간을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타종행사로 인해 2020년 12월 31일(목) 당일 보신각 주변 도로도 교통통제 없이 정상 운행합니다.

또한 서울시는 이 날 보신각 주변에 일부 시민이 모일 것을 예상하고 시민밀집 차단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문화재 시설물 보호를 위해 자체 안전대책팀을 운영합니다.

'제야의 종' 타종행사 관련 내용은 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는 서울시 통합 민원 전화번호 120다산콜센터 또는 시청 역사문화재과(전화번호 02-2133-2641)로 하면 됩니다.

 

행사 당일 대중교통 정보는 서울 교통정보 홈페이지(topis.seoul.go.kr/)와 모바일웹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참고자료 : '타종'의 유래

조선초기인 태조5년(1396년)부터 도성의 4대문(숭례문, 흥인지문, 숙정문, 돈의문)과 4소문(혜화문, 소덕문, 광희문, 창의문)을 일제히 여닫기 위해 종을 쳐왔는데 새벽에 치는 종을 '파루'라고 했으며, 저녁종을 '인정'이라고 하였습니다.
 ※ 보신각이란 명칭은 고종32년(1895년)부터 불려 졌으며, 흔히 종루(鐘樓)로 불렸음

▶ 파루(罷漏) - 33번 타종(새벽)
    오경삼점(五更三點)인 오전 4시경에 33번을 타종하여 통금을 해제하고, 도성8문을 열어 그날의 활동을 시작하였음
    33번의 타종은 불교에서 유래한 것으로서, 관세음보살이 중생을 구하기 위하여 33天으로 분신하는데, 이에 따라 33번을 타종하게 됨

▷ 인정(人定) - 28번 타종(저녁)
    밤 10시경에 통행금지를 알리기 위해 28번 타종하고, 도성의 문을 일제히 닫음
    고대 천체를 동, 서, 남, 북의 4궁으로 가르고, 각궁을 다시 7등분한 28區(구)(또는 28수)내의 별자리 수에 따라 28번을 타종한 것임
   ※ 인정(人定)은 우주의 일월성신 28수(宿)에 고하는 것이고, 파루(罷漏)는 제석천이 이끄는 하늘의 33천(天)에 고하여 그날의 국태민안을 기원한 것으로 불교와 관계가 있음

출처 : 서울특별시

경주시가 일부 지역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발동됨에 따라 올해 제야의 종 타종식을 개최하지 않는다고 2020년 12월 18일 재차 밝혔습니다.

시는 타종식을 매년 신라대종 공원에서 12월말 개최해 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지역 사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바이러스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까지 전국적으로 발발하면서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무척이나 힘겨웠던 한 해였던 만큼 연말 시민 여러분을 모시고 희망찬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타종식을 개최하지 못해 아쉽다”며 “올해 연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종 모임을 자제하고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 주실 것”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경주시는 국태민안(國泰民安)을 기원하는 성덕대왕신종의 발원을 이어받은 신라대종을 지난 2016년 주종하고, 매년 연말 신라대종공원에서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출처 : 경상북도 경주시

대전시는 2008년 한밭종각을 시청 남문으로 이전한 후, 매년 시민 축제로 추진해 왔던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올해는 취소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시는 당초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한해를 보낸 시민들의 위로하고 격려하며,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고자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해서라도 타종행사를 진행하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에도 불구하고 감염병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신중하게 고려하여 최종적으로 취소를 결정했습니다.

한편, 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지난 12월 8일부터 3주간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유흥시설 5종에 대해서는 집합금지를 발령하고,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22시부터 익일 5시까지 운영을 중단하는 행정조치가 시행 중입니다.

대전시 노용재 운영지원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되었음에도 감염병 확산세가 꺾이지 않아, 시민들께 연말연시는 각종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집에서 안전하게 보내주시기를 당부하기 위해 행사취소를 결정한 측면도 있다”며 “내년 1월 3일까지 연말 모임과 행사 자제를 포함한 핵심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대전광역시청 홈페이지


출처 : 대전광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