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옛길 스탬프 투어’ 모바일 앱이 출시되어 '남한산성 옛길' 방문객을 위한 스탬프 투어를 스마트폰으로도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홈페이지 : www.gg.go.kr/namhansansung-2/)는 ‘남한산성 옛길 스탬프 투어’를 스마트폰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별도 앱 제작을 추진한 결과 ‘남한산성 옛길 스탬프 투어’앱을 출시했다고 2021년 5월 9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방문객들은 옛길 내 각 스탬프함에 설치된 무선 통신 기기(NFC)에 스마트폰을 올리면 도장을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존에는 방문객들이 옛길 주요 지점마다 설치된 스탬프(도장)를 찾아 옛길 지도에 직접 찍는 방식이었습니다.

 

남한산성 옛길에는 스탬프 지점 11곳 있으며, 스탬프를 전부 찍으면 완주증서와 배지를 우편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는 남한산성 옛길 4개 구간(코스)의 관광 활성화를 위하여 2017년부터 ‘남한산성 옛길 스탬프 투어’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남한산성 옛길 스탬프 투어’를 검색하면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남한산성 탐방로 정보, 옛길 내비게이션, 문화재 음성 안내도 앱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2014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남한산성의 옛길은,

남문 노선(성남·하남시 위례동 주민센터~남한산성 남문, 창곡동~남문),

북문 노선(하남시 춘궁동~남한산성 북문),

서문 노선(서울시 송파구 거여동~남한산성 서문),

동문 노선(남한산성 동문~북문~서문~남문) 등이 있습니다.


남한산성은 성남시, 광주시, 하남시에 걸쳐 11킬로미터(km)가 넘는 성벽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수어장대, 행궁, 연무관 등의 많은 문화재도 있어 수도권 주민들이 성곽길을 따라 가벼운 산행과 함께 역사탐방을 할 수 있습니다.

 

남한산성의 한해 방문객은 300만여 명에 달합니다.


출처 : 경기도

강원도는 건조한 날씨와 본격적인 산나물 채취시기 및 입산객 증가로 도내 곳곳에서 입산자 실화로 추정되는 산불이 발생하고 있어 산나물 채취 및 등산객에 의한 입산자 실화 최소화를 위하여 산불예방에 총력 대응합니다.

 

강원도청 홈페이지 www.provin.gangwon.kr/

최근 10년간 산불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입산자 실화(46퍼센트(%))와 논두렁.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20%)이 주요 원인으로 연평균 71건, 553헥타르(ha)의 산림 피해가 발생하였습니다(2020년 74건, 220.48ha).

○ 최근 10년간 산불발생 현황표 (2011년 ~ 2020년)

 

구분

10년 평균(2011~2020)

2020년

건수

(%)

면적

(%)

건수

(%)

면적

(%)

71

(100%)

553.7

(100%)

74

(100%)

220.48

(100%)

입산자 실화

32.4

(45.6%)

135.8

(24.5%)

29

(39%)

34.33

(15.60%)

논․밭두렁소각

2.5

(3.5%)

1.8

(0.3%)

2

(3%)

0.5

(0.20%)

쓰레기 소각

11.5

(16.2%)

45.1

(8.1%)

9

(12%)

3.42

(1.55%)

담뱃불 실화

3.9

(5.5%)

14.3

(2.6%)

4

(5%)

35.17

(15.95%)

성묘객 실화

0.9

(1.3%)

0.2

(0.1%)

1

(1%)

0.05

(0.02%)

건축물 실화

4.3

(6.1%)

171.7

(31%)

5

(7%)

124.75

(56.58%)

기타

15.5

(21.8%)

184.8

(33.4%)

24

(33%)

22.26

(10.10%)

 ※ 2021년 산불발생 현황(4.26. 현재) : 28건(62.36ha) / 전년 44건(92.12ha) → 전년대비 16건, 29.76ha 감소
     - 입산자실화(7건), 소각(3건), 산업현장 실화(2건), 낙뢰(1건), 담뱃불(1건), 군사훈련(1건), 건축물 실화(1건), 원인미상(7건), 기타(5건)

도는 2021년 5월말까지 산나물 채취시기 및 등산객 입산 증가가 예상됨 따라 ‘입산자 실화’ 예방에 중점을 둔 산불예방에 총력 대응하기 위하여 산불감시원 2,190명을 입산통제구역, 등산로, 산나물 자생지 지역으로 전진 배치하고, 산림특별사법경찰관 44개조 98명을 기동단속반으로 편성하였습니다.


입산통제구역의 무단 입산을 통제하고 단체차량을 이용한 동호회 등의 불법 산나물 채취를 금지하는 한편, 입산통제구역 무단 출입자, 화기물 소지 입산자, 산림 내 화기를 이용한 취사․무속행위, 불법 산나물(임산물) 채취 등의 위반자는 전원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입산통제구역 입구, 주요 등산로 주변에는 현수막 등을 게시하여  입산통제구역 출입 및 산주 동의 없는 산나물 채취는 위법행위임을 홍보.강화합니다.


또한 봄철 산불조심기간(2021년 2월 1일 ~ 5월 15일) 이후에도 입산자 실화 예방을 위해 산불예방 감시․진화자원을 총동원하여 지속 대응할 방침입니다.


강원도 박용식 녹색국장은 “지난 10년간 5월 중 발생 산불은 135건(1,176ha)이며 그 중 입산자 실화가 85건(1,032ha) 63%로 다른 기간보다 입산자실화에 의한 산불 비중이 큰 만큼 산나물 채취 시기인 5월말까지 산림 내 불법행위 단속인력과 산불감시인력 등을 총동원하여, 입산자 단속을 철저히 하고,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의법처리 하는 등 입산자 실화로 인한 산불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며, “타인의 산림에서 산나물 채취 행위는 명백한 위법 행위임을 인식하고, 모든 산림 지역에서는 취사․흡연 등 화기물 소지 입산을 금지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출처 : 강원도

산림청(청장 박종호)과 한국등산.트레킹지원지원센터(이사장 손중호)는 전국 100대 명산의 즐길거리, 먹거리, 볼거리 등 숲관광 자료(콘텐츠)를 발굴하여 공공 기초자료(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는 사업을 마무리하였습니다.

100대 명산에 산재해 있는 산림휴양·치유·레포츠시설, 민박·야영장, 산촌마을 축제·체험활동, 특산품, 먹거리, 천연기념물, 노거수, 야생화 군락지, 화전민터 등 관광자원으로 활용가능한 장소를 위치 확인 시스템(GPS) 좌표 기반으로 조사하고 전자파일로 분류하였습니다.

이번 사업은 100대 명산의 다양한 숲관광 자원(콘텐츠)을 발굴함으로써 산림과 지역 관광자원의 연계를 통해 새로운 여행 수요를 창출하고 체류 여행을 유도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
   * 2002년 ‘세계 산의 해’를 기념하여 100대 명산을 선정(2002년 10월)하였으나, 그간 여행 콘텐츠 부족으로 정상 등반, 종주 등 단조로운 산행이 중심이었음

산림청은 100대 명산 숲관광 콘텐츠 발굴사업을 2020년 비대면·디지털 정부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였습니다.

사업기간을 고려하여 등산문화·숲길 등에 전문성을 가진 한국등산·트레킹지원지원센터에서 위탁사업을 수행하였으며, 200명의 현장조사원을 선발하고 위치 확인 시스템(GPS) 활용 등 체계적인 직무교육 및 사업 관리를 통해 위탁사업을 완수하였습니다.

이번에 발굴된 100대 명산의 숲관광 공공데이터는 2021년 3월부터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포털(www.data.go.kr/)과 산림빅데이터 거래소(www.bigdata-forest.kr/)를 통해 민간에 공개할 예정입니다.

산림청 산림복지정책과 정철호과장은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어려운 상황에서 위험도가 낮은 국내 자연친화적인 숲관광이 웰니스 관광산업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산림청이 제공하는 숲관광 기초자료를 기반으로 새로운 여행길과 관광상품이 개발되어 여행업 및 산촌의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 전국 100대 명산 지도


출처 : 산림청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020년 마지막, 12월의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강원도 고성군과 인제군 경계에 위치한 '향로봉'을 선정했습니다.

향로봉(1,296미터(m))은 남한에서 오를 수 있는 백두대간의 최북단에 위치하며, 북쪽의 금강산, 남쪽의 설악산, 오대산 등과 이어집니다.
 고도가 높아 구름이 덮인 날이면 향로에 불을 피워놓은 모습처럼 보인다고 하여 향로봉이라 불리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남한에서 가장 춥고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으로 11월에서 이듬해 4월까지도 눈이 내려, 북녘 망향의 운해와 겨울 설경이 무척 아름답습니다.

희귀식물과 다양한 멸종 위기 식물 등이 생육하고 있는 향로봉은 우리나라  중부산악지역의 대표적인 천연 숲(天然林)으로, 산림청은 2006년부터 이곳을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관리하고 있습니다.


정상부에는 주로 주목·신갈나무·갈참나무 등이 생육하며 사스래나무, 함박꽃나무 등 다양한 활엽수가 원시림에 가깝게 군락을 이룹니다.
 멸종위기종인 날개하늘나리, 금강제비꽃 등의 130여 종의 고산 초본식물이 생육하며, 생태·환경적 보전 가치가 높은 곳으로 평가받습니다.

산림청은 2015년 향로봉 인근에 ‘산림생태관리센터’를 조성하여 산림생물다양성 유지·증진과 산림복원사업 등의 산림관리를 체계적으로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희귀·특산식물 종 보존을 위하여 난쟁이붓꽃 등 지역 자생수종 14종을 양묘하여 증식하고 있으며, 국민 생태탐방·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14천여 헥타르(ha)의 일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향로봉은 군사시설 지역이자 산림보호구역으로 입산에 허가가 필요하며 다만,  ‘백두대간 둘레길 탐방’ 숲길 체험 진행시기에 예약을 통해 향로봉 일대의 입산이 가능합니다.

자세한 숲길 탐방진행 안내는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전화번호 042-620-6350) 또는 인제 백두대간트레일(전화 033-461-4453)로 문의하면 됩니다.
 가까운 곳에 설악산국립공원과 통일전망대 등의 관광명소가 있습니다.  


출처 : 산림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