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천과학관(관장 이정모)은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최대 활동시간인 2020년 12월 13일 오후(저녁) 9시부터 14일 오전(새벽) 4시까지, 유성우 관측영상을 실시간으로 온라인 중계한다고 밝혔습니다.

매년 12월 초부터 중순 사이에 활발한 활동을 보이는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1월의 사분의자리 유성우, 8월의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와 더불어 연중 3대 유성우 중 하나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말 '별똥별'로도 흔히 부르는 유성은 유성체를 이루는 작은 먼지나 입자가 지구 대기와 충돌하면서 순간적으로 밝게 빛나는 것을 말합니다.
 특히 지구가 혜성이나 소행성의 궤도를 지날 때면 평상시보다 많은 유성이 집중적으로 떨어지는데 이를 (별똥별이 비처럼 내리는 것에 비유해) 유성우라고 한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1862년 처음 관측되었으며, 소행성 3200 파에톤(Phaethon)에 의해 활성화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구가 파에톤의  공전 궤도에 진입하는 12월 4일경부터 유성의 활동이 활발해지기 시작해 13일과 14일 사이 최대로 발생하고, 17일까지 이어집니다.

긴 궤적을 그으며 순간적으로 나타났다 사라지는 유성은 하늘이 어둡고 사방이 트인 곳이라면 특별한 장비 없이 맨눈으로 누구라도 쉽게 관측할 수 있습니다.

유성은 아주 짧은 시간 번쩍이며 나타났다 사라지므로 하늘이 어두울 수록 더 많이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도심으로부터 멀수록 관측할 수 있는 유성의 수는 증가합니다.

올해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극대 시기는 12월 13일 저녁부터 14일 새벽 사이로 예측되고 있는데 국제유성기구(IMO)는 이상적인 조건일 경우 시간당 최대 150개의 유성이 떨어질 것으로 발표했습니다.
 더욱이 올해는 지난해와는 다르게 관측에 방해가 되는 달(月; Moon)이 없어 유성우를 보기에는 최적의 환경입니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사방으로 떨어지므로 넓은 하늘을 오랫동안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한겨울에 장시간 밖에서 관측을 해야 하므로 철저한 방한대책이 필요합니다.   

쌍둥이자리 유성우 온라인 중계는 국립과천과학관이 보유한 초고감도 동영상 카메라를 사용하여 자연스럽고 생생한 밤하늘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며, 최상의 영상을 송출하기 위해 해발 1,000미터 광덕산 정상에 있는 강원도 화천 조경철천문대에서 진행합니다.

온라인 방송은 12월 13일 저녁 9시부터 14일 새벽 4시까지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되며 밤하늘 송출과 함께 유성우와 별자리에 대한 해설, 망원경을 통한 천체관측 영상이 함께 제공됩니다.
다만, 만일 눈비가 오거나 당일 구름이 50%(퍼센트) 이상일 경우 방송은 취소됩니다.

국립과천과학관 박대영 전문관은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연중 가장 많은 별똥별을 볼 수 있는 유성우로 유명하다”며 “이번 실시간 온라인 유성우  관측 중계를 통해 보다 많은 분들이 집에서 편안하게 밤하늘의 신비와 아름다움을 만끽했으면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온라인 방송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 또는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쌍둥이자리 유성우 예상도 (국립과천과학관)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