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군수 박성일)이 코로나19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2020년 12월 24일부터 2021년 1월 3일까지 추진되는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기간’에 모악산도립공원과 대둔산도립공원을 폐쇄하기로 하고 등산객 등의 협조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완주군은 12월 23일 오전 영상회의실에서 라태일 부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이행계획’ 보고회를 개최하고 실과소별 향후 점검계획과 방역대책 등을 보고받았습니다. 

완주군은 특별대책 기간 11일 동안 사회복지시설과 종교시설, 준대규모 점포, 위생업소, 농어촌관광시설, 병·의원 등에 대한 방역을 대폭 강화하고 방역수칙 사전안내 등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습니다.

완주 쪽의 모악산과 대둔산 등 2개 도립공원에 대해서는 12월 24일 0시부터 다음달 3일 자정까지 공원과 관광지를 폐쇄하는 등 해넘이와 해맞이 관광객들의 입산을 근본적으로 차단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또, 요양병원과 사회복지시설 등 고위험시설의 방역강화 차원에서 외부인 시설 출입통제, 제한적 외출과 외박, 비접촉 면회, 종사자 사적모임 금지 등을 지도·점검해 나가고, 종사자와 입소인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선제적 검사를 이달 안에 완료하기로 했습니다.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특별대책 기간 중에 정규예배와 미사, 법회 등을 비대면 원칙으로 하고 모임과 식사는 금지해 달라고 사전안내와 함께 전 부서 일제출장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완주군은 음식점과 숙박업소 등 위생업소를 대상으로 6개 반 25명의 점검반을 편성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대대적으로 점검하고 식당에서 5인 이상 모임 금지에 대해서도 점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PC방(피씨방)의 경우 음식 섭취 금지와 좌석 한 칸 띄우기 등의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노래연습장에 대해서도 면적 4평방미터(㎡) 당 1명 인원 제한과 음식섭취 금지, 밤 9시 이후 운영 중단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라태일 부군수는 이날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실질적인 이행대책을 강화하고, 주민들과 사업주들이 방역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사전홍보에도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 부군수는 “24일부터 비수도권도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는 만큼 우리 직원부터 솔선수범한다는 자세로 가급적 구내식당 이용 등 강화된 방역수칙을 실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출처 : 전라북도 완주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