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이 청년인구 유입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으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군은 인구유입 시책에 관한 조례 일부를 개정하여 전입세대를 지원하고 있다고 2021년 7월 4일 밝혔습니다.

 

연천군청 홈페이지 https://www.yeoncheon.go.kr/


군은 청년인구 유입을 늘리기 위하여 2020년 10월 1일 이후 전입한 세대에 정착지원금을 지원합니다.

연천군에 전입 후 6개월 이상 거주하면 최대 4인까지 1인당 10만원(연천사랑상품권), 2년 이상 거주하면 20만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무주택 신혼부부는 전세자금 대출이자를 지원합니다.

연천군에 6개월 이상 주소를 둔 무주택 신혼부부는 주택전세자금 대출 잔액의 2퍼센트(%) 범위에서 연 1회 최대 100만원을 지원합니다.

귀농·귀촌으로 전원주택의 삶을 원하는 이들을 위한 지원책도 있습니다.

군은 전입 후 1년 이내 귀농·귀촌을 한 이들 중 대상자를 선정하여 토지 및 주택 등 담보물의 감정평가에 따라 대출 가능한도 내 융자를 지원합니다.

단독주택을 구입하거나 2년 이상 임차해 전입 시 주택 수리비도 최대 200만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밖에 영농정착금으로 전입일로부터 1년 전 또는 1년 안에 농업경영체를 신규등록하고 소재 농지에서 실경작하는 만 65세 이하 세대주는 100만원을 지원합니다.

김광철 연천군수는 “전입세대에 대한 지원 폭을 확대 조정했다”며 “인구유입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이 연천BIX(은통일반산업단지) 등과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경기도 연천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