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가 공공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해 ‘공유누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유누리’는 행정안전부가 구축한 공공자원 개방·공유 대국민 통합 플랫폼으로 전국의 공공개방자원을 위치 기반지도로 검색하여 제공합니다. 

공공자원 이용을 희망하는 시민은 공유누리 웹사이트(https://www.eshare.go.kr/)나 모바일 앱으로 접속하여 지역, 단어(키워드), 범주 등을 입력 후 예약.활용하면 됩니다.

현재 광주시는 문화·숙박시설 264개소, 회의실 145개소, 강의실·강당 29개소, 체육시설 18개소, 주차장 172개소, 물품 379개 등 총 1,007개의 공공자원을 공유누리를 통하여 시민에게 공유하고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방역소독기, 방역분무기, 소독약품 칸막이 등 46종의 방역물품을 공유해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광주시는 앞으로 관내 5개 자치구, 공공기관 등과 함께 공유누리 등록자원을 확대하고 다양한 온라인.오프라인 홍보활동을 전개해 시민들이 보다 쉽게 공유누리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김지환 시 자치행정과장은 “공공자원의 공유는 한정된 자원의 활용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시민 편의증진에도 큰 역할을 한다”며 “앞으로도 시민 생활 속에 공유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공유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해(2020년) 행정안전부가 평가한 ‘공공자원 개방·공유 평가’에서 광역평균(1.9점)보다 높은 2.31점을 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출처 : 광주광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