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는 경기 북부 관광자원 개발과 산림유전자원의 체계적인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율곡수목원 조성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 중이라고 2020년 12월 30일 밝혔습니다.

올해 8월 착공한 율곡수목원 방문자센터 건축공사는 현재 70퍼센트(%) 이상의 공정률을 보이며 2021년 5월 준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 중입니다.

특히 2021년 율곡수목원 연계관광 기반구축 사업비 15억원(도비 7.5억, 시비 7.5억)을 확보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되었습니다. 

율곡수목원 연계관광 기반구축사업은 국도37호선에서 율곡수목원으로 직접 연결되는 도로를 개설하는 사업으로 수목원 접근성과 편리성을 높여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율곡수목원 방문자센터는 연면적 약 200평의 2층 건물로 수목원 이용 정보와 편의제공을 위한 방문자센터와 카페, 농산물판매장 등을 운영합니다.

또한, 율곡수목원 조성사업과 더불어 율곡수목원에 파주의 역사와 인물을 스토리텔링 하는 사업을 추진해 지난 12월 23일 ‘율곡수목원 구도장원길’ 조성을 완료하고 2021년부터 관련 산림치유프로그램과 체험행사를 운영할 계획입니다. 

율곡수목원 구도장원길은 총 2,700미터(m) 거리의 율곡수목원 산책로에 율곡 이이의 생애와 사상 등을 5개 주제(테마)로 나도밤나무 길(800m), 자경문 길(400m), 격몽요결 길(400m), 십만양병 길(400m), 삼현수간 길(700m)로 조성한 이야기길입니다.

관련 내용(콘텐츠)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큐알(QR)코드가 표시된 안내판 설치로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사방이 트이고 구비 도는 임진강 물줄기를 볼 수 있는 전망대에는 장원종을 설치해 청소년과 시민들의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특별한 장소로 조성했습니다.   

첫 번째 경로(코스) 나도밤나무 길(800m)은 율곡 선생이 어린 시절 호랑이에게 화를 당할 뻔했는데 ‘나도밤나무’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는 ‘나도밤나무 설화’를 바탕으로 밤나무골 천재소년 율곡 이이의 어린시절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두 번째 구간(코스) 자경문 길(400m)은 율곡 이이가 지은 ‘스스로를 경계하는 글’이라는 뜻의 자경문을 통해 깨우침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했습니다.

세 번째 길(코스) 격몽요결 길(400m)은 ‘몽매함을 일깨우는 방법’이라는 뜻으로 율곡 이이가 처음 글을 배우는 아동의 입문 교재로 이은 ‘격몽요결’에 대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구성했습니다.

네 번째 경로 십만양병 길(400m)은 율곡 이이의 유비무환 정신을 담았으며,

다섯 번째 구간 삼현수간 길(700m)은 파주가 낳은 세 현인들의 편지라는 뜻으로 율곡 이이, 우계 성혼, 구봉 송익필 등 세 벗의 편지를 통한 우정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경기 북부 관광자원의 체계적인 개발과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적극 개발하고 추진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요구에 부흥할 수 있도록 율곡수목원 조성사업 마무리와 문화콘텐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경기도 파주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