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시장 권오봉)가 매년 1월 1일 ‘향일암 일출제’가 열렸던 일출광장을 2020년 12월 31일 22시부터 2021년 1월 1일 10시까지 코로나19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해 폐쇄한다고 밝혔습니다.

새해 일출 명소로 유명한 향일암도 해맞이를 위한 입장이 통제되며, 매년 개최하던 읍면동 지역별 분산일출제도 함께 취소할 예정입니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해맞이 관광객들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한 특단의 조치입니다.

시는 향일암 임시주차장, 셔틀버스, 시내버스 연장 운행 등을 전면 취소하고, 향일암 일원 교통도 통제할 예정입니다.

시 관계자는 “향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보다 강도 높은 제한 조치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시민과 관광객의 자발적인 이동 자제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면서,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올해는 이동을 자제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새해 소망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빌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 18일 유관기관과 회의를 개최하고, 여수경찰서, 여수해양경찰서, 소방서,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임포마을, 대한불교 조계종 향일암 등과 지속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교통, 방역, 안전 대책 등 긴밀한 협력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 여수밤바다 낭만포차 임시 휴무
   기간 : 2020년 12월 24일(목) ~ 2021년 1월 3일(일)
   사유 :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및 지역사회 감염병 차단 예방
   문의처 : 여수시 도시재생과 (전화번호 061-659-4553)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12월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오동도 탐방로를 일시 폐쇄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2월 22일 “연말연시에 인파가 몰리는 국립공원 등 주요관광명소를 과감히 폐쇄할 것”이라는 중앙재난안전대책회의 결정에 따른 것입니다.

또한 오동도 일출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 및 시민이 밀집하여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렵고,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오는 31일 오후 6시부터 내년 1월 1일 오전 9시까지는 탐방객의 공원출입 전면통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연말연시에는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집에 머물러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 이전 새해 향일암 일출제 사진


출처 : 전라남도 여수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