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020년 12월 22일 유홍준 민간공동위원장(전 문화재청장)주재로 열린 제3회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에서 그 간의 성과와 용산공원 추진현황 등을 점검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용산공원 북측의 경찰청시설 신축예정부지*(1.32만㎡(평방미터), 용산역 인근 대체부지로 이전)를 포함한 구(舊) 방위사업청 부지(9.56만㎡)를 용산공원 경계 내로 편입하였습니다.

위원회는, 출범 이후 인근 국공유지 총 57만㎡를 공원 경계 내로 편입시켜 공원 면적*을 23퍼센트 가량 넓혔으며, 이를 통해 단절된 남산-한강 녹지축이 연결되고, 용산공원 남측과 북측의 접근성이 제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 (제1회 위원회,2019년 12월) 약 243만㎡ → (제2회, 2020년 7월) 약 291만㎡ → (제3회, 2020년 12월) 약 300만㎡

올해 12월 반환된 용산 기지 일부(스포츠필드* 및 소프트볼장**)는 보안상 필요한 조치를 거쳐 활용 방안이 모색될 예정입니다.
   * 국립중앙박물관 북측, 약4.5만㎡
   ** 기지 동남쪽, 장교숙소 5단지 북측, 약0.8만㎡

내년(2021) 개방될 부지는 용산기지에 주둔하던 미군들이 야구장, 축구장 및 골프연습장 등으로 사용하던 공간으로, 넓은 잔디밭으로 구성되어 있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걸어서 접근이 가능하여 향후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올해 10월부터 약 두 달간 진행된 공원 명칭 공모결과(2020년 10월 19일~12월 4일), 활발한 국민 참여를 통해 총 9,401건이 접수되었습니다.

위원회는 전문가 심사결과 선정 된 상위 5개안(기존 '용산공원' 외 우수제안 4개)에 대해 2020년 12월 23일부터 2021년 1월 말까지 온라인 투표를 실시하여 최종 명칭을 의결하고, 내년 상반기 명칭 선포 및 시상식을 개최 할 계획입니다.

◎ 용산공원 명칭공모 온라인 투표 대상 (가나다 순) 
   ※ 공모지침 상 기존명칭은 심사 제외대상이므로 ‘용산공원’은 시상에서 제외

내년에는 300명의 국민 참여단 활동을 거쳐, 국민 의견이 적극 수렴 된 공원 조성계획을 완성할 계획입니다.

2021년 상반기에는 국민 참여단의 공원 정체성, 국민활용, 주변지역 연계, 역사유산 이해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논의를 통해 공원 조성계획(안)에 대한 국민권고안을 마련하고, 생태 축 유형 등 심층주제에 대한 전문가의 연구도 병행 추진합니다.

내년 하반기에는 국민권고안과 전문가 검토결과를 바탕으로 조성계획을 보완하고, 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성계획을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올해 8월부터 개방·운영 중인 장교숙소 5단지가 내년에는 더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국민들을 맞이할 계획입니다.

그간 장교숙소 5단지에서 도보관광(투어)* 등을 운영하여 5,000여명의 국민들이 전시관을 둘러보며 용산공원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한편,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대부분이 만족감을 표시하였으며, 더 많은 시설물을 개방**하고 편의시설을 요청하기도 하였습니다.
   * 2020년 10월 27일부터 12월5일까지 도보관광(역사문화해설강의) 총 60회 실시, 323명 참여
   ** 현재 장교숙소 5단지 내 시설물 18개동 중 5개동 개방·운영 중

이와 관련, 지난 11월 실시한 장교숙소 5단지 잔여시설 13개동*에 대한 아이디어 공모 결과*(2020년 11월 2일~11월23일), 휴양·피크닉 공간, 용산공원 미리보기 공간 및 도심공원 속 야영장 등에 대한 국민들의 수요가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 우수작 5건 : ① 휴양·피크닉존 등, ② 용산공원 프리뷰(역사·전시공간),③ 캠핑공간, ④ 마을기업·예술창업 공간 ⑤ 문화예술 창작·공유 공간 

위원회는 공모결과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실시하여 잔여시설활용원칙을 수립하고, 운영자 선정 및 시설 내부 인테리어 공사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 추가 개방할 계획입니다.

미군의 평택기지 이전으로 사용이 중단된 용산공원 부지 내 시설물의 노후 및 훼손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물 내·외부 기본조사*를 내년에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 금년 관계기관(국토교통부, 국방부, 문화재청, 서울특별시)합동으로 기지 내 시설물 421동 기본조사 완료(전체 약 1,000동), 내년 약 200동 조사 추진

위원회는 건축물의 기본현황 및 구조안정 조사와 함께 내년에는 주요 시설물을 중심으로 역사·문화재적 가치검토를 위한 연구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향후 정밀조사 결과와 문화재적 보존 필요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존 시설물을 관리해 나갈 방침입니다.

또한, 시설물 조사를 통해 생산되는 다양한 자료들과 긴 호흡으로 추진되는 공원화의 전 과정 등을 생생히 기록하고 보존하기 위한 자료저장고(데이터 허브) 구축도 진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 용산공원(용산미군기지) 경계 확장 추진안에 따른 시설 배치 지도


☆ 용산공원 내 일부 반환된 지역 위치 지도


○  용산공원 5단지 장교숙소 시설 배치 지도


출처 : 국토교통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