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2020년 12월 21일 동지(冬至)를 맞아 겨울철 영양식으로 즐겨 먹는 팥죽 만드는 방법과 주재료인 팥의 기능성분을 소개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예부터 동짓날에는 팥죽을 나눠 먹는 풍습이 있습니다.
 이는 팥의 붉은색이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전염병을 예방한다는 토속신앙에서 유래된 것입니다.

팥죽에 수수로 만든 새알심을 곁들이면 더욱 풍부한 영양성분을 함유한 건강식이 됩니다.

수수 새알심 팥죽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씻은 팥을 냄비에 넣고 물을 부어 끓이다가 물이 끓어오르면 물만 버리고 다시 물 8컵 정도를 붓고 팥이 무르게 삶아요. 

  ○ 삶은 팥은 체에 내려 팥 앙금을 만들고, 찰수수 가루와 찹쌀가루를 섞어 반죽해 새알심을 만듭니다.
   냄비에 팥 앙금을 넣고, 팥 삶은 물을 붓고 끓이다가 만들어 둔 새알심을 넣어 함께 끓이면서 익혀요.

팥은 비타민 비(B)1(100g당 0.54mg)을 많이 함유하며, 식이섬유와 칼륨이 풍부해 나트륨과 노폐물 제거 효과도 탁월합니다.
  
찹쌀은 성질이 따뜻해 위장을 보호하며, 팥과도 궁합이 잘 맞아 팥죽에 넣어 먹으면 겨울철 최고의 영양식이 됩니다.
  
수수는 폴리페놀, 플라보노이드 등의 성분 함량이 높아 항산화 효과가 뛰어납니다.
 장 건강과 장내 유용미생물 증진에 효능이 있으며, 콜레스테롤 흡수를 억제해 비만, 당뇨 등 생활습관병 예방과 조절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홍언’, ‘홍진’, ‘아라리’ 등 우수한 팥 품종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습니다.

 ‘홍언’과 ‘홍진’은 껍질이 얇아 잘 씹히고, 맛이 부드러워 팥죽용으로 적합합니다.
 ‘아라리’는 앙금으로 만들었을 때 입자가 곱고 색과 향이 뛰어납니다.
 ‘검구슬’은 단맛이 강해 단팥죽과 팥 칼국수용으로 알맞습니다.
 겉껍질이 하얀 ‘흰나래’를 이용한 다양한 팥 가공제품도 출시되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정찬식 과장은 “동지팥죽은 나쁜 것을 물리친다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지만, 추운 겨울철에 몸을 따뜻하게 하고 충분한 영양소를 공급해 주는 건강영양식이다.”라며,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가족과 함께 팥죽을 먹으며 건강하고 활기찬 새해를 맞이했으면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 수수알 팥죽 만들기
    주재료 : 팥 200g(그램), 찰수수 100g, 찹쌀가루 50g
    부재료 : 설탕, 소금 약간

 ▷ 조리법


   조리방법 출처 : 제철 별미 레시피, 국립농업과학원, 2020, 120-121쪽

출처 : 농촌진흥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