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은 '보길 예송 해수욕장'이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한적한 해수욕장’에 선정되었다고 밝혔습니다.

'한적한 해수욕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는 장소를 선정해 방문객 분산을 유도하여 밀집도를 낮춰 가족 단위 방문객이 안전하게 해수욕을 즐기는 문화를 조성하고자 2020년 도입하였습니다.

 

완도군 문화관광 홈페이지 http://www.wando.go.kr/tour/


대상은 방문객 5만 명 이하, 해수욕장 인근 5킬로미터(km) 이내 숙박시설과 편의시설을 갖춘 곳으로 시.도 추천을 받아 선정되었습니다.

보길 예송 해수욕장은 지난해 이용객 3,131명, 편의시설 및 화장실 2개, 샤워시설 1개, 인근 숙박시설 8개소를 갖추고 있는 곳입니다.

특히 청명석이라 불리는 갯돌로 이루어진 길이 약 2km, 폭 50미터(m)의 해변으로 해변을 둘러싼 상록수림(천연기념물 제40호)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어 경관이 아름답기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지난달(2021년 5월)에는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해수욕장에 부여하는 국제 인증인 ‘블루플래그’를 획득하였습니다.

참고로, 2021년도 완도군 관내 해수욕장은 7월 16일 개장할 예정입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에서는 지난해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을 국내 최초 사전 예약제로 운영했다”면서 “올해도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개장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완도군은 여행 전문 리서치 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에서 실시한 여름휴가 여행지, 만족도, 추천 의향 등을 묻는 ‘2020년 여름휴가 여행 조사’에서 46개 시·군 중 1위를 차지한 바 있습니다.


출처 : 전라남도 완도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