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도시철도) 7호선과 인천지하철 1.2호선을 잇는 석남연장선(부평구청역~석남역) 구간이 2021년 5월 22일 5시 28분 첫차부터 운행에 들어갑니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21년 5월 21일, 도시철도7호선 석남역 개통식 행사를 새로 건설한 산곡역과 석남역 두 곳에서 시민들과 함께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개통식은 박남춘 인천시장, 신은호 시의회의장, 한기용 도시철도건설본부장과 주민자치위원장 등 시민을 포함해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인천시 유튜브 생중계를 통하여 시민들에게도 공개했습니다.

석남 연장선은 부평구청역에서 인천지하철 2호선 석남역까지 4.165킬로미터(km) 구간 선로와 석남역.산곡역 등 2개 정거장을 건설한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3,757억(국비 2,254억·시비 1,503억) 원이 투입되었습니다. 
 
현 인천도시철도 1·2호선이 남북을 이어주는 인천시민의 발이었다면, 석남연장선 개통은 인천도시철도와 서울도시철도를 동서로 이음으로써 인천과 서울을 더 가깝게 만들어 줄 다리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석남 연장선 개통에 따라 인천지하철 2호선 이용객도 석남역에서 환승하여 서울 강남까지 1시간대에 갈 수 있어 인천 시민들의 서울 접근성이 크게 개선됩니다.

또한 석남연장선은 전국 최초로 티머니와 역무자동화설비 무상구축 협약 등을 통해 주민편의를 높이고 운영 경비 절감 효과도 얻게 됩니다.
  ※ 역무자동화설비(AFC)는 교통카드단말기를 통해 요금을 징수하고, 버스와의 환승도 자동으로 될 수 있게 하는 시스템

역사에는 장애인 유도블럭, 음성안내 유도기, 경사형 엘리베이터 등 누구나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도 갖추었습니다.

인천시는 이번 석남 연장선 개통과 함께 현재 공사 중인 인천1호선 검단연장선과, 올해 말 착공 예정인 청라연장선 건설로 더욱 촘촘한 철도와 교통망을 갖추게 됩니다.

이러한 서울·수도권의 접근성 향상과 인천 내 교통 개선은 인천의 경쟁력 향상과 균형발전을 이룸으로써 향후 인구 유입과 많은 투자를 유치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박남춘 시장은 “그동안 기다려주신 시민 여러분, 안전한 개통을 위해 애써주신 관계자 여러분께도 고마움을 전한다”며 “앞으로 공항철도를 잇는 청라연장선 연계로 인천도시철도와 서울도시철도, 공항철도를 아우르는 수도권 철도망을 구축하여 사통팔달 인천, 모두가 인천으로 모이고 다시 세계로 뻗어 나가는 인천을 만들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인천광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