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21년 4월 26일, 전국 최초로 ‘전기 저상 2층 버스’ 2대를 광역급행버스 M6450번 노선에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

 

2층 전기버스 개통에 따라 해당 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더 이상 만차로 인하여 다음 차를 기다려야 하는 불편이 없어지게 됩니다. 

 

인천버스정보 홈페이지 bus.incheon.go.kr/


인천시를 운행하는 광역버스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이용객이 20~40퍼센트(%)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출․퇴근 시간에만 승객이 몰려 만석이 되기 때문에 시민들은 다음 차를 기다리는 등의 불편을 많이 겪었습니다. 

특히 송도국제도시는 지하철을 이용하여 서울 강남지역 등으로 이동하기에 불편함이 많아 광역버스로 출․퇴근하는 해당 노선 이용자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번에 개통하는 M6450 노선의 2층 전기버스는 현대자동차에서 제작한 일렉시티 모델로 1층 12석, 2층 59석 등 총 71인승이며. 72분 충전으로 300킬로미터(km) 주행이 가능합니다. 

충전시설은 송도동 323번지 M6450번 회차지에 설치되었습니다.

 

차량 가격은 1대당 8억 원으로, 총 사업비는 국비와 인천시 그리고 연수구 보조금을 비롯해 업체의 자부담 등 총 16억이 투입되었습니다. 

M6450번 광역버스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면허를 받아 2020년 5월 운행개시 했으며, 기점은 송도 8공구 e편한세상아파트 정문에서 시작하여 서울 한국무역센터․삼성역까지 운행합니다. 

인천시는 이번 친환경 2층 전기버스 개통으로 고질적인 광역버스 출퇴근 민원 해결과 아울러 디젤연료를 이용하는 경기도 2층 버스의 대기오염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대안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한 주52시간제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역버스 운송업체에게는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 있어 2층 전기버스의 적극적인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버스 개통식은 2021년 4월 21일 15시30분에 인천시, 국토교통부, 환경부 및 연수구와 제작사인 현대자동차, 운송업체인 인천선진교통(주)이 함께 테이프 커팅과 시승식을 M6450 회차지(송도동 323번지)에서 간소하게 개최하였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 홍정기 환경부 차관, 정일영 국회의원, 박병근 연수구 부구청장, 신기범 인천선진교통 대표 등이 참석하였습니다.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이번 M6450 2층 전기버스 개통을 시작으로 다른 광역 노선에도 2층 전기버스가 개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시민들의 출퇴근 교통편의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2층 저상 전기버스 사진

출처 : 인천광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