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시장 심규언)가 2020년 12월 24일부터 내년(2021년) 1월 3일까지 주요 관광지 폐쇄 등 관광지 특별 방역 대책을 추진합니다.

이는 최근 동해시 내 학교·병원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바이러스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성탄절, 연말연시, 해맞이 등 연휴에 따른 방문객에 의한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서입니다.

우선 해맞이 등 집합위험 밀집 관광명소를 중점으로 폐쇄조치에 들어갑니다.

주요 장소는 무릉계곡 명승지, 망상해변·한섬·감추 등 해맞이 해변, 추암해변(촛대바위 일원, 출렁다리, 해변), 바람의 언덕 일원, 천곡황금박쥐동굴 등 입니다.

시는 해당 장소를 대상으로 시청 직원 및 방역요원을 질서유지 및 통제 관리요원을 배치하는 한편, 주요 지점 차단봉 설치 및 미개방을 통해 코로나19 예방과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방침입니다.

또, 차량 드라이브 등 통제가 어려운 장소에는 홍보물 게첨을 통한 참여를 유도하고, 바다열차, 묵호등대 등 타 기관에 대한 관광시설 또한 각 기관에 대한 협조를 통해 폐쇄, 제한할 계획입니다.

시는 주요 관광지 폐쇄에 따른 시민 홍보와 상인들의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일상 생활 속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방역전담반을 구성하고 어린이 놀이터와 어린이집 시설 등을 대상으로 생활 방역 활동도 이어갈 예정입니다.

동해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협조가 가장 중요하다”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시에서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동해시청 홈페이지 www.dh.go.kr/


한편, 시는 지난부터 급속도로 확산되는 코로나19에 따라 지난 2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상향해, 전 동해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출처 : 강원도 동해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