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용 의정부시장은 2020년 12월 18일 SNS(사회관계망)를 통해 코로나19바이러스 확진자가 늘어나 심각성이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 있으니 역학조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시민 모두가 스마트폰 일기 쓰기를 할 것을 제안하였습니다.

안 시장은 의정부시가 지난 1년간 밤낮없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매진하고 있으나 늘어나는 확진자로 인해 부족한 병상과 생활 치료시설, 역학조사의 한계 등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역학조사와 관련, 확진자와 확진일 이전의 밀접 접촉자나 방문지 등을 조사해야 하는데 바쁜 현대인들이 하루 이틀 전의 동선이나 접촉자를 기억하기는 쉽지 않아 역학조사가 늦어지고 접촉자 격리 등의 조치가 지연되는 등 코로나19 확산의 사전차단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시장인 제가 간곡하게 시민여러분들께 지금 당장 하실 수 있는 스마트폰 일기 쓰기를 제안하고자 합니다”라며 “시민여러분 누구나 소지하고 있는 스마트폰 캘린더에 언제 어디를 갔고, 누구를 만났는지 등 하루일정을 기록해 혹시 확진자로 분류될 때 역학조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또한 기록이 여의치 않으신 어르신들은 카메라 기능으로 동선에서 만난 분이나 장소를 사진으로 기록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현재의 코로나19는 전시에 준하는 엄중한 상황으로 시민여러분 한 분 한 분의 도움이 없다면 극복하기 어려운 중차대한 문제”라며 “시민여러분의 많은 동참과 호응을 부탁드리며 아울러 손 씻기 , 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에도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출처 : 경기도 의정부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