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가 신라시대 고분 천마총에서 출토된 국보 189호 ‘천마총 관모’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제작하여 황오동 팔우정 공원에 설치했다고 2021년 1월 21일 밝혔습니다.

천마총 관모 조형물은 1500년 전 신라 관모를 소재(모티브)로 신라시대의 찬란했던 금속공예의 위상과 우수성을 재조명한 작품으로 지난해 9월부터 5개월 동안 제작해 최근 공개했습니다.

 

경주시청 홈페이지 www.gyeongju.go.kr/

경주시와 (재)경주문화재단이 추진한 이번 사업은 코로나19바이러스 대유행 장기화로 위축된 지역예술인들에게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시민과 관광객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일상에서 예술을 만나는 공공미술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것입니다.

조형물은 높이 6.6미터(m) 폭 4.2m로 조형물 내부에는 신라이야기를 주제(테마)로 한 회화작품 14점도 함께 전시하여, 이곳을 찾는 시민은 물론 관광객들에게도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히 팔우정 공원 인근 대릉원 돌담길 벽에도 지역작가 20명이 신라시대 유적과 유물을 주제(모티브)로 한 도자타일(도판) 작품 40점과 연계되면서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신라천년의 귀하고 아름다운 유물문화재를 실내가 아닌 야외로 끌어내어 그 우수성과 가치를 재조명하고 역사문화도시인 우리 경주의 새로운 명물로 부상되어 경주를 찾아오는 관광객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관모 조형물은 하나의 조형작품인 동시에 전시 공간 기능을 동시에 하고 있어 관광객에게 입체적인 작품을 함께 감상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1978년 12월 7일 국보 제189호로 지정된 ‘천마총 관모’는 신라시대 모자로 손바닥을 합장해 바로 세운 것 같은 고깔 형태에 여러 장의 무늬를 새긴 얇은 금판을 결합시켜 제작한 것이 큰 특징입니다.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이 소장하고 있으며, 천마총 고분 발굴 당시 발견되었습니다.


출처 : 경상북도 경주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