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박물관과 조동리선사유적박물관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주관하는 '2021년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조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스마트 박물관 콘텐츠를 구축하게 됐다고 2월 10일 밝혔습니다.

 

충주시청 홈페이지 www.chungju.go.kr/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 조성' 사업은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박물관에 적용한 새로운 콘텐츠(볼거리)를 개발하여 관람객에게 색다른 문화체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입니다.

문체부는 총 250개 공모사업 중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104개 사업을 선정하였습니다.

시는 충주박물관 및 조동리선사유적박물관 등 신청한 2곳이 모두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충주박물관에서는 수장고에 잠들어있는 박물관의 풍부한 소장품을 디지털화하여 모바일과 박물관 내 미디어월에서 손쉽게 만나볼 수 있도록 하는 '충주박물관 온라인수장고 및 미디어월 서비스 구축'사업을 추진하게 됩니다.

조동리 선사 유적 박물관에서는 대표유물인 굽잔 토기의 캐릭터화를 통해 어린이 친화적인 전시 안내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조동리선사유적박물관 전시 안내 앱 개발 및 디지털전시관 구축' 사업을 진행합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충주의 풍부한 문화유산을 모바일 어플리케이션과 디지털 전시관 형태로 구축함으로써 박물관의 접근성과 관람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지용 충주박물관장은 "현재 코로나19 확산상황이 엄중해 충주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드릴 수 없어서 안타깝다"며, "언제 어디서나 만나볼 수 있는 스마트 박물관 서비스를 통해 시민과 관람객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충주시에서 추진하는 스마트 박물관 사업은 오는 3월에 착공해 올해 12월 중으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입니다.


출처 : 충청북도 충주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