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2021년 2월 22일부터 다자녀가정*의 청소년 대상 후불교통 체크카드 발급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 다자녀 가정: 부산시에 주소를 둔 세(3) 자녀 이상의 가정(단, 막내 자녀가 만 19세 미만)

부산시청 홈페이지 www.busan.go.kr/

그 동안 부산시는 신한카드(주)와 협약으로 다자녀가정 도시철도 요금 할인 등을 지원하기 위한 ‘신한 가족사랑카드(후불교통)’를 발급하여 왔습니다.

그러나, 기존 카드는 18세 이하 청소년 세대원에게는 발급되지 않아, 청소년들이 요금 할인을 받으려면 종이 승차권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이번 다자녀가정 청소년 후불교통 체크카드 출시로, 다자녀가정 전 세대원이 도시철도 요금 할인 자동적용 서비스를 편리하게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체크카드 발급대상은 만 13세부터 18세까지의 다자녀가정 청소년이며, 해당 청소년의 부모가 직접 방문 없이 신한 다자녀카드 전용 회선(전화번호 080-700-2108)을 통해 신청하면 됩니다.

또한, 2021년 3월 말 이후에는 신한카드 홈페이지에서도 신청할 수 있을 예정입니다.

청소년 후불교통 체크카드 출시와 함께 기존 ‘신한 다자녀 가족사랑카드’도 미비점을 보완하여 새롭게 출시합니다.

주요 개선사항은 카드 내 다자녀가정 유효기간 추가 및 증명사진 삭제, 도시철도 역사 게이트(개찰구) 통과 시 할인요금 즉시 적용 등입니다.

한편, 신한 가족사랑카드는 병원, 약국 및 학습지 업종 5% 할인 및 도시철도 요금 50% 감면 등 다양한 부가 혜택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카드 출시로 다자녀가정 청소년들이 좀 더 편리하게 도시철도를 이용하게 되기를 바란다”라며, “다자녀가정이 손쉽게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가족사랑카드를 계속해서 보완·발전하고, 다자녀가정에 대한 지원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부산광역시

울주군은 지역 청소년의 건전한 성장과 학업 지원을 위해 오는 2월부터 2021년 울주군 청소년성장지원금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1월 13일 밝혔습니다.

지원대상은 2020년 12월 31일 기준, 3년 이상 울주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만 18세 청소년(2002년 1월 1일 ~ 2002년 12월 31일 출생자) 중 대학생, 대학입학예정 또는 대학진학을 목표로 하는 청소년으로 1인당 최대 100만원의 성장지원금을 지원받게 됩니다.

대상 청소년은 주민등록지 관할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자격증빙서류 등을 접수하면 됩니다.

 

지원금은 신청월이 속한 분기분부터 지급되며, 고용노동부의 국민취업지원제도 및 울산 청년 구직지원금 등 유사사업 참여자는 제외됩니다.

울주군 청소년성장지원금 사업대상자로 선정되면, 선불 교통카드(20만원)와 도서 등 구입비가 분기별로 20만원씩 포인트로 지원됩니다.

배정된 포인트는 온라인에서 전공 서적 등을 구매할 수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울주군은 2021년 2월 8일부터 3월 31일까지 집중 신청·접수기간을 운영하며, 개별 대상자에게 문자메시지로 결과를 통보할 예정입니다.

문자 통보를 받은 사업대상자는 2월 22일부터 4월 30일까지 신청 당시 주민등록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T머니 선불 교통카드를 수령할 수 있습니다.

5월부터는(4월 신청 접수분) 울주군 여성가족과(6층; 전화번호 052-204-1033)에서 교통카드를 수령해야 하며, 도서 등 구입비는 결정통보일로부터 3일 이후부터 울주군 청소년성장지원금 포인트 몰(uljupoint.benepia.co.kr/)에 회원 가입을 하면 포인트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선호 군수는 “더 나은 성장, 더 밝은 미래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는 관내 청소년들에게 울주군 청소년성장지원금이 실질적인 도움이 되어, 향후 울주군 발전을 이끄는 훌륭한 지역인재로 성장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울산광역시 울주군

경기도는 ‘2020년도 하반기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의 신청접수를 오는 2021년 1월 4일부터 실시합니다.
 특히 이번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2만원 한도 내에서 대중교통 실 사용액을 전액 지원할 방침입니다.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도내 버스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경제적으로 취약한 도내 만 13~23세 청소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완화하고자 민선7기에서 처음 도입한 사업입니다.

상반기에는 청소년이 실제 사용한 교통비 중 만13~18세는 30%(퍼센트), 만19~23세는 15%의 금액을 최대 6만원 한도 내에서 지역화폐로 환급하는 방식으로 지원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하반기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수업 등으로 대중교통 이용률이 떨어진 것과 지급 금액 관련 민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 연 12만원까지 대중교통 실사용액 전액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단, 하반기 신청자 중 상반기에 지원을 받은 경우에는 이를 제외하고 돌려준다는 방침입니다.

예를 들어 지난 상반기에 교통비 10만원을 사용해 3만원을 지원받은 청소년은 하반기 최대 9만원까지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
  
하반기에 처음으로 신청하는 청소년은 소급 적용을 받아 1~12월 사용분에 대해서 최대 12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신청 기간은 오는 2021년 1월 4일부터 31일까지로,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 포털 홈페이지(www.gbuspb.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교통비 신청 시 은행인증서와 지역화폐는 본인명의로 신청해야 하나, 지역화폐가 발급되지 않는 만 13세나 본인명의 휴대폰이 없어 지역화폐가 발급이 어려운 청소년은 부모 또는 세대주의 지역화폐 번호로 신청해도 됩니다.
  
지원 가능한 교통수단은 경기도 시내버스(일반형, 광역형, M버스, 경기순환) 및 마을버스입니다.
 경기도 시내·마을버스 이용 전후 30분 이내 환승한 서울·인천버스와 전철(지하철) 이용 내역에 대해서도 지원이 가능합니다.

도는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이번 사업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모바일 가정통신문, 시군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릴 계획입니다.

박태환 경기도 교통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청소년들의 교통비 부담 완화는 물론, 지역화폐 환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도내 모든 청소년에 대한 교통비 지급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홍보 전단


출처 : 경기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