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소득기준에 관계없이 산후조리도우미 비용을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인 90퍼센트(%)까지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중랑구청 홈페이지 www.jungnang.go.kr/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중랑구에 1년 이상 거주한 산모 또는 배우자로, 출산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신청가능합니다.

평균 본인부담 금액은 3만~14만 원 정도로 저렴합니다.

예를 들어 10일 동안 서비스 비용 중 52만원 상당의 본인부담금이 발생했다면, 총 비용 중 구가 지원하는 90%를 제외한 5만 2천원만 신청자가 부담하면 됩니다.

운영은 산모가 산후조리 서비스를 이용하고 서비스 제공기관이 보건소에 청구하면 보건소에서 산모의 계좌로 비용을 이체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산모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신청은 비대면 방식으로 받습니다.

복지로 홈페이지(www.bokjiro.go.kr/)에서 신청하면 보건소에서 개별전화로 향후 절차를 안내합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중랑구보건소(전화번호 02-2094-0176, 0840)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산후조리도우미 지원 서비스는 대기 없이 바로 이용할 수 있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2,435명이 이용하는 등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구는 향후 5년간 26억을 투입하여 임신 전부터 산후조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확대 제공할 계획입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육아 지원을 위한 공공시스템 강화가 우선”이라며,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중랑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구는 올해 임산부 1,136명에게 친환경 농산물꾸러미를 지원하고 영·유아 자녀를 위한 육아 커뮤니티 공간인 공동육아방 12개소를 운영 중입니다.

또한 현재 3개소로 운영중인 장난감도서관의 장난감을 가정까지 배달해주는 찾토리 서비스 등 구민들에게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육아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 중랑구

개명신고 후 유효기간이 남아 있는 기존 여권은 사용이 불가하므로, 출·입국을 위해서는 개명된 성명으로 여권을 재발급 받아야 합니다.

여권 재발급을 신청하기 위해 우리구 방문 시 아래 구비서류를 준비하여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 시행일 : 2021년 1월 1일
  ○ 누가 : 개명신고자 중 유효한 여권을 소지하고 있는 자
  ○ 언제 : 개명된 신분증 발급 후 언제든지
  ○ 어디서 : 중랑구청 민원여권과 여권팀(전화번호 02-2094-0603)
               ※ 여권발급기관 전국 어디나 발급가능

■ 개명 여권 재발급 구비 서류
  1. 여권발급 신청서(여권접수 창구 비치)
  2. 신분증(개명된 주민등록증 또는 운전면허증)
   ※ 주민등록증 발급신청확인서 가능
  3. 기존 여권(개명 전 여권) → 유효기간이 남아 있을 경우
  4. 여권용 사진 1매(최근 6개월 이내 촬영한 여권용 사진)
  5. 수수료(잔여기간 부여 25,000원, 신규 50,000~53,000원)

여권 수령일은 여권 접수일로부터 평일 기준 4일 이후

만18세 이상자는 본인이 직접 신청하시고, 미성년자는 법정대리인(부 또는 모, 친권자 지정되어 있으면 친권자)이 신청하시면 됩니다.

중랑구청 홈페이지

출처 : 서울특별시 중랑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