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온라인을 무대로 '2020 영상으로 만나는 북촌축제'를 개최합니다.
 
‘북촌’하면 흔히 한옥마을 만을 떠올리기 쉽지만, 이 일대는 예로부터 왕실 공예품을 만드는 ‘경공방’들이 밀집했던 곳이었습니다.
 오늘날에도 북촌 안쪽의 골목을 가만 들여다보면 전통공예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장인들의 모습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에 종로구는 2012년을 시작으로 매해 우리 전통공예를 보존·계승하고 있는 북촌 일대에서 축제를 열고 각종 관련 체험, 공예작품 전시, 궁중 문화 재현행사 등을 진행해 왔습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안전하게 전통공예를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비대면 개최 방식을 택하고 북촌축제 영상물을 사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2020 북촌축제는 누구나 종로TV 홈페이지(tv.jongno.go.kr/)와 유튜브, 북촌전통공방협의회 홈페이지(※ 현재 운영 안함) 등에 접속해 만나볼 수 있으며 북촌과 북촌전통공예체험관 홍보 1편, 북촌전통공방 소개 19편,  공예체험키트 8편 등으로 구성됩니다.

  ☆ 유튜브에서 북촌축제 검색 youtube.com/playlist?list=PLXaw7u0SWGXbqctU2yQz5aClsMfypGdYR
 
영상을 통해 조선시대부터 5대째 명맥을 이어온 금박 공예공방 ‘금박연’을 비롯한 19개의 북촌전통공방 장인들로부터 각 공방에 대해 소개받고, 아름답고 섬세한 공예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더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김영종 구청장은 “오랜 시간 전통의 맥을 이어 온 북촌지역을 되돌아보고 전통공예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느낄 수 있도록 2020 북촌축제를 비대면 개최하게 됐다. 주민 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종로구는 북촌축제 개최 외에도 전통공예의 보존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지난 2012년 북촌을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을 위해 이 일대 장인과 함께 전통공예를 체험할 수 있는 ‘북촌전통공예체험관’(북촌로12길 24-5)을 개관해 한지, 염색, 매듭 등 상설 전통공예체험 프로그램, 소규모 공예교육 등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 종로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