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읍과 경호강을 한눈에 감상하며 걸을 수 있는 등산로가 개설되었습니다.

2021년 6월 16일, 산청군은 산청읍 내리와 금서면 대장마을을 잇는 1.28킬로미터(㎞) 길이의 등산로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산청 문화관광 홈페이지 http://www.sancheong.go.kr/tour/


이번 등산로 개설사업은 지난해(2020년) 6월, 김수한 산청군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우리지역을 찾는 지리산 둘레길 탐방객(수철-성심원 구간)들이 활용할 수 있는 산책길 조성을 요청한 데 따른 것입니다.

웅석봉 군립공원의 북쪽 자락을 걸을 수 있는 이 길은 다수의 펜션이 모여 있어 방문객이 많은 내리에서, 금서농공단지 인근의 대장마을까지 이어집니다.

금서면과 산청읍 지역 주민은 물론 지리산 둘레길 탐방객도 숲속에 개설된 이 길을 통하여, 높은 곳에서 산청읍과 경호강을 조망하며 걸을 수 있습니다.

이 길은 내리 방면으로는 경호강을 따라 산청읍 전체를 한 바퀴 둘러볼 수 있는 6.5㎞ 길이의 ‘항노화 산들길’과 맞닿아 있습니다.

‘항노화 산들길’은 산청군청 뒤편에서 경호강변을 거쳐 청소년수련관으로 이어지는 ‘느림의 길’과 꽃봉산을 둘러가는 트래킹 코스인 ‘청춘의 길’, 산청소방서에서 수계정이 있는 산청공원으로 이어지는 ‘명상의 길’, 경호1교에서 산청약초시장을 둘러보는 ‘산청한방특구길’ 등 4개 경로(코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대장마을 방면으로는 대한민국 항노화 웰니스 1번지 동의보감촌을 지척에 두고 있습니다.

 

현재 산청읍과 동의보감촌을 잇기 위해 조성이 진행 중인 걷기.자전거길 ‘동의보감 시오리길’과도 이어질 예정입니다.

2023년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개최시기에 맞춰 완성될 전망인 ‘동의보감 시오리길’은 산청을 찾는 방문객들이 산청읍과 금서면에서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동의보감촌까지 닿을 수 있도록 구성합니다.

앞서 말한 길들은 현재 산청군이 조성 중인 친환경 걷기·자전거길인 ‘경호강 100리길’과도 연계되어 관광객들의 편의를 더할 전망입니다.

산청읍 내리 한 주민은 “어린 시절 비가 많이 오면 불어난 강물 탓에 읍내로 향하는 길이 끊겨 지금의 등산로가 만들어진 오솔길로 오갔던 기억이 있다”며 “옛 추억은 물론 고향의 풍광을 즐기며 건강도 챙길 수 있는 길이 생겨 기쁘다”라고 말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내리 - 대장 간 등산로가 지리산 둘레길 탐방객들이 우리 산청군에 더 머무르고 싶게 만드는 매력적인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명품 ‘웰니스 걷기길’로 거듭나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잘 관리하고 가꿔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경상남도 산청군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주민들이 도시농업에 참여해 정서적 안정을 누리고 풍성한 수확의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올 한해 ‘지속가능한 도시농업의 정착’라는 목표(비전)를 수립하고 부단히 노력 중입니다.
 
이를 위하여 기반조성, 참여확대, 저변확산, 나눔실천 등 네 가지 목표 과제를 세웠으며, 더욱 많은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다채로운 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종로구청 홈페이지 www.jongno.go.kr/


그 일환으로 가장 먼저 소비자의 요구에 따라 맞춤으로 생산한다는 의미를 담은 ‘비스포크형 텃밭 안내 리플릿’을 배부하고, 주민 맞춤형 텃밭을 지속적으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소책자(리플릿) 안에는 경작지 크기나 주변 환경 등을 고려한 다양한 텃밭디자인 유형을 설명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아울러 구는 도시농업 기반 조성을 위하여 다중이용시설 옥상에 경작 공간을 만든 ‘옥상 텃밭’, 소규모 유휴 공간을 활용한 점이 돋보이는 ‘자투리텃밭’, 학생들에게 농작물 재배를 통한 학습 기회를 제공하는 ‘학교 텃밭’, 사회복지시설 내 자투리땅이나 옥상 공간을 활용한 ‘치유 텃밭’ 등 다양한 텃밭을 조성하고자 합니다.
 
또한 텃밭을 가꾸길 희망하는 구민, 관내 직장인, 단체에 상자텃밭 총 1,000 묶음(세트)을 보급하여 생활 속 도시농업 실천을 유도하는데도 힘을 보탭니다.
 
도시농업 저변 확산을 위한 ‘도시농업지원센터’ 운영과 텃밭전문가 사후관리 시스템 제공 역시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지난해(2020년) 무악동(서울 종로구 통일로18나길 19-1)에 문을 연 ‘종로구 도시농업지원센터(홈페이지 주소 : jongnocityfarm.modoo.at/)’에서 새내기 농부들을 위한 체계적이고 유익한 정보와 내실 있는 기초 교육 등을 꾸준히 선보일 예정입니다.
 

아울러 2021년 신규 조성하는 텃밭 13개소, 기존에 조성된 120개소의 관내 텃밭들을 관리하기 위해 전문가의 현장 방문을 통한 진단 및 상담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밖에도 종로목공소와 연계해 텃밭 관수에서부터 식재 및 목공 전문기술 등을 활용, 전문적인 관리에 힘을 보탤 예정입니다.
 
도시농업 참여 확대를 위해선 현재 18개 단체에 신규 공동체를 꾸준히 추가하고 도시농업공동체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또, 지속적으로 서울농부포털 회원가입을 안내하고, 공동체 간 활동 정보와 결과 나눔 등을 공유하는 토크 콘서트 형식의 행사를 개최합니다.
 
한편, 4월 15일(목) 평창동 거주 초보 농부들은 지난해 조성한 지역 내 도시텃밭에 모여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평창동 도시텃밭(평창동 354-3)은 20여 년간 방치되어 있던 공간을 주민 의견을 수렴해 텃밭으로 새롭게 조성한 곳입니다.

 

이날 참여자들은 각자 배정받은 땅을 일구고 거름을 뿌린 후 상추 등을 심었습니다.

또 5월 초순까지 호박이나 오이 등을 심기 위한 지주대를 설치하며 의미 있는 하루를 보냈다는 후문입니다.
 
김영종 구청장은 “올해 13개소 도시텃밭을 새로 조성할 계획”임을 밝히며 “이밖에도 농부학교나 텃밭 관련 치유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코로나로 지친 주민들의 심신을 달래는 데 보탬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 종로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