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이천 도립리 산수유마을, 연천 삼곶리 임진강 일원, 가평 백둔리 백둔천 일원 등 3곳을 주민 주도형 생태관광거점으로 조성합니다.

 
도와 경기관광공사는 ‘2021년 생태관광거점 조성 사업’ 대상지 선정 결과를 4월 11일 발표하였습니다.

 

이번 공모는 지역의 우수 생태자원을 기반으로, 관광 수익을 지역주민에게 환원하는 등 주민 주도형 생태관광지 육성을 지향합니다.

 

경기도청 홈페이지 www.gg.go.kr/


선정된 3곳에는 올해 각각 1억7,5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됩니다.

 

이를 통해 탐방시설 확충, 체험 상품 기획·운영 및 연계 콘텐츠 개발, 주민 참여형 자원조사, 보전 활동과 해설사 교육 등이 5월부터 진행될 예정입니다.

 

진행 과정에서 전문가 그룹이 선정 지역의 주민단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자문도 제공합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시기 등은 조정될 수 있습니다. 

 

지역별 내용을 보면 이천시는 ‘나와 함께 크는 숲’이라는 제목으로 500여년 된 마을 숲에서 산수유축제와 더불어 사계절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발굴합니다.

 

숲속 쉼터, 걷기 쉬운 숲길 등 누구에게나 열린 생태체험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연천군은 임진강 유네스코자원과 DMZ(비무장지대)·민통선이라는 우수한 자원을 토대로 조류탐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삼곶리 마을 주민과 두루미 마을 거점으로 만들 예정입니다. 

 

가평군은 항아리바위에서 백둔천을 따라 올라가는 ‘청정계곡 트래킹’을 주제로 계곡 방문객을 위한 자연체험·편의시설 조성, 주민이 참여하는 계곡 모니터링 활동 등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코로나19 상황이지만 도민께서 마음의 안식을 찾으실 수 있도록 하겠다”며 “환경의 소중함을 느끼며 야외에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경기도 생태관광지를 조성하고,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도는 ‘경기도 권역별 생태관광거점 조성 사업 추진계획’에 따라 2019~2020년 총 6곳의 거점을 조성한 바 있습니다.

 

이번 공모로 3곳이 더 선정, 도내 총 9곳의 생태관광 거점을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기존 선정 지역 6곳은 화성 우음도, 평택 소풍정원 일원, 고양 한강하구 습지보호지역, 파주 DMZ, 포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가평 축령산 입니다.

 

이를 포함한 생태관광거점 9곳에 대한 통합 정보는 연내 ‘경기관광포털’ 등에서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게시할 예정입니다. 

○ 2021년도 대상지역 위치도


★ 연천 임진강 유역 사진


출처 : 경기도

이천을 대표하는 봄축제로 꼽히는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가 지난해에 이어 2년째 행사를 취소하였습니다.

이천시는 코로나19바이러스 확진자가 300명 이상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이천시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지난 3월 5일 축제추진위원회와 실무회의를 통해 '2021년 제22회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 홈페이지 www.2104sansooyou.com/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축제추진에 대한 논의를 거듭하였으나,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관광객,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하여 축제를 열지 않기로 했습니다.

축제 관계자는 “축제를 취소하게 되어 아쉽지만 지역민과 방문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축제를 취소해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방역과 교통 등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는 이천시 백사면 도립리, 경사리, 송말리 일대의 산수유군락지에서 매년 3월 말에서 4월 초에 열리는 축제로 2020년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축제를 취소한 바 있습니다.


출처 : 경기도 이천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