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경기옛길센터)이 ‘경기옛길 역사문화탐방, 꽃길 걷기여행’ 구간을 선정하여 2021년 3월 16일 발표했습니다.


가장 먼저 개화가 시작되는 진달래는 영남길 제1길의 청계산자락과 제5길 석성산(용인시)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양옆으로 길게 자리 잡은 진달래 군락은 걷는 이의 마음을 즐겁게 하기에 충분합니다.


3월 말에 개화가 시작되는 개나리는 평해길 제1길 망우산 일대(구리시)에서 만끽할 수 있습니다.

망우산에서는 개나리는 물론 연산홍과 철쭉 등 다양한 꽃을 함께 즐기며 걸을 수 있습니다.


벚꽃은 삼남길 제4길에 위치한 서호천(수원시)과 영남길 제1길(성남시)에 속한 탄천-황새울공원으로 이어지는 구간이 유명합니다.

 

평해길 제2길에서 제3길로 이어지는 구간(남양주시)도 한강수변의 벚꽃을 즐기기에 제격입니다.

 

또, 삼남길 제5길에 인접한 솔대공원-고색뉴지엄 사이의 황구지천(수원시)도 벚꽃길이 조성되어 있어 잠시 들렀다 가는 것도 좋습니다.


4월 중순부터 즐길 수 있는 배꽃은 삼남길 제10길의 통복천과 배다리공원 구간(평택시)에서 볼 수 있습니다.

 

영남길 제8길 죽산성지(안성시)에는 장미꽃이 많아 한 여름 탐방객의 발길을 잠시 머물게 합니다.

 

새벽에 만개한다는 연꽃은 평해길 제3길의 생태공원(양평군)에서 볼 수 있다.

 

영남길 제6길의 농촌테마파크와 연꽃마을(용인시)도 연꽃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경기옛길에는 이 외에도 길을 걸으며 만나는 다양한 꽃들이 있습니다. 이름 없는 들꽃부터 길가에 핀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이 탐방객의 눈을 즐겁게 합니다.

 

특히, 올해 새로 출시한 경기옛길 모바일 앱의 ‘문화유산 음성해설’ 기능과 ‘노선 따라가기’ 기능을 활용해서 걷기여행을 한다면, 혼자서도 더욱 안전하고 매력적인 경기옛길 걷기여행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도는 설명하였습니다.


도 관계자는 “걷기여행은 많은 사람이 몰려있는 것이 아니라 계속 이동하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위험이 덜하다”면서 “비대면 걷기여행에 최적화 된 경기옛길 앱을 이용해 꽃길 구간을 걸으며 코로나로 지친 일상을 달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보기를 추천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기옛길은 조선시대 실학자 신경준 선생의 도로고에 기록된 육대로(六大路)를 토대로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역사적 고증과 현대적 재해석을 거쳐 조성한 역사문화 탐방로입니다.

 

자세한 정보는 경기옛길 홈페이지(www.ggcr.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경기옛길 꽃길 구간 요약표

 

구분

개화시기

지역

해당구간

진달래

3월중순

~말

용인시

- 영남길 제1길 청계산자락

- 영남길 제5길 석성산

개나리

3월말

구리시

- 평해길 제1길 망우산 일대(연산홍, 철쭉)

벚꽃

4월 초순

수원시

성남시

남양주시

- 삼남길 제4길 서호천

- 영남길 제1길(탄천, 황새울공원, 분당구청)

- 평해길 제2길~제3길

배꽃

4월 중순

구리시

평택시

- 평해길 제1길 이문안호수공원 일대

- 삼남길 제10길 배꽃(통복천과 배다리공원 사이)

장미

6월~7월

안성시

- 영남길 제8길 죽산성지

연꽃

7월~8월

양평군

용인시

- 평해길 제3길 생태공원 일대

- 영남길 제6길 농촌테마파크와 연꽃마을

★ 성남시 영남길 구간 탄천 벚꽃길 사진

출처 : 경기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