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화폐인 동백전의 월 캐시백 지급 한도가 2021년 7월 2일 오전 9시부터 기존 3만 원에서 5만 원으로 확대됩니다. 

 

부산시청 홈페이지 http://www.busan.go.kr/


이에 동백전의 개인별 월 충전 한도는 3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상향되고, 월 발행 한도도 1천억 원에서 1천4백억 원으로 확대됩니다.

이는 박형준 부산시장의 공약사항이며 1호 결재였던 '코로나19 위기 소상공인 지원대책'의 중점 추진과제 중 하나인 ‘동백전 발행 규모 확대’의 일환입니다. 

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증가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 등으로 그동안 움츠렸던 소비 활동이 활발해질 것에 대비해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에 이를 반영하였고, 시비가 추가 편성됨에 따라 동백전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즉각 확대 시행에 나섰습니다.

특히, 상반기에는 동백전 운영대행사 변경으로 서비스 안정화와 시민 불편 최소화에 주력해왔다면, 하반기부터는 이번 캐시백 혜택 확대를 시작으로, 추석 명절 등 특정 기간 전통시장에서 캐시백 추가 지급(15퍼센트(%)), 특화상품 개발 등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백신접종도 빠르게 진행되고, 시민들의 건강한 일상으로의 복귀가 가까워지고 있다”라며 “이번 동백전 발행 확대를 통해 소상공인과 골목상권, 전통시장이 활기를 되찾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부산광역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예산소진으로 중단된 캐시백을 2021년 1월 9일부터 다시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캐시백 규모는 올해 예산 확보 규모와 사용자의 월평균 충전금액을 모두 고려하여 월 30만 원으로 정했습니다.

 

1월 9일 이후 동백전 결제 시, 월 30만 원 한도 내에서 10퍼센트(%)의 캐시백 혜택이 지급됩니다.

조기 예산 소진을 방지하고자 월별 발행한도도 1,000억원 규모로 정하여 2월까지 우선 운영하기로 합니다. 

동백전 캐시백이 재개되면서 지역 소상공인도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온라인 지역상품몰인 ‘동백몰’의 매출액이 증가하고, 지난 2020년 12월 18일부터 연동된 부산은행 썸패스 가맹점 5만개를 포함한 동백전 QR(큐알)결제가 활성화되어 결제수수료도 경감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규 사업자가 아직 선정되지 않았으나 부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골목상권의 소비 진작을 위하여 조기에 캐시백을 지급해야 한다는 정부 대책(2020년 12월 29일)에 따라 현재 운영대행사와 계약을 2020년 12월 31일에서 2021년 2월 28일까지로 연장하였습니다. 

향후 지역화폐 결제 시스템과 부가서비스를 운영할 사업자를 2월에 다시 선정하여 오는 3월 중에는 더욱 다양한 기능과 혜택을 탑재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 동백전 이용에 적극 참여해 주셨던 시민분들께 감사드리며, 2021년 새해부터 지급되는 캐시백으로 장기화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의 매출이 다시 살아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부산광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