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을 이용하여 대전을 찾는 외래 관광객에게 관광(투어용) 차량을 지원해주는 ‘2021년 코레일 연계 관광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4월 25일 밝혔습니다.
 
코레일과 협력하여 추진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단체방문객 12~20인 이상은 대형버스를, 6~11인까지는 소형버스를, 2~5인의 소규모 여행객에겐 승합차를 지원하는 등 인원수에 적합한 규모의 차량을 지원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방문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대전시의 코레일 연계 관광프로그램은 2021년 4월 26일부터 12월까지 운영하며, 참가신청은 온라인 예약사이트(www.tour2021.kr/)와 코레일 관광개발 홈페이지(www.korailtravel.com/)에서 사전예약을 통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참가자는 건강과 안전을 위해 마스크착용, 발열체크, 전자출입명부 작성, 좌석 띄어앉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합니다.
   
한편, 대전시는 올해에도 계속되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분산형태로 대전을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비대면 미션투어를 신설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일 경우 기존 대면투어(소규모 2~4인 한정)와 병행하여 운영할 예정입니다. 
 
비대면 미션투어는 자신이 원하는 날짜를 정해 온라인(www.tour2021.kr/)으로 사전 신청을 한 후, 대전을 방문하여 미리 안내받은 관광안내소에서 안전키트와 드로잉 스케치북을 수령하여 자유롭게 여행하면서 임무(미션)를 수행하면 됩니다. 
 
여행 종료 후 미션투어 증빙을 각종 SNS에 인증하면 13세 이상의 여행객에겐 1인당 3만원을, 만6세 이상 13세 미만의 여행객에겐 2만원을 차량지원금으로 지급합니다.
 
대전시 김창일 관광마케팅과장은 “어느 때보다 바깥 활동이 그리워지는 요즘, 여행객들이 코레일 연계 관광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편리하게 대전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변화한 관광트렌드에 맞춰 여행객들이 재미와 함께 힐링할 수 있는 안전하고 다양한 자유여행 요소를 지속 발굴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 대전역 전경 사진


출처 : 대전광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