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단양군이 지역 내 소비를 견인하며 경제 활성화에 효자역할을 하고 있는 단양사랑상품권의 카드형 도입과 판매 대행점 확대를 추진합니다.

2020년 12월 29일, 군은 2021년 1월 27일부터 선불형 체크카드 형태로 단양사랑상품권(이하 ‘상품권’)을 개시하며, 상품권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2021년 1월 1일부터 19일까지 지류형 상품권을 판매 중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단, 상품권 판매 중지 기간에도 가맹점에 대한 상품권 환전 업무는 가능하며, 1월 20일부터 상품권 판매를 재개합니다.

새로운 시스템은 금융기관 간 연동이 불가한 불편사항 등을 개선한 한국조폐공사 통합관리 프로그램으로 지류형 상품권의 부정유통을 예방하고 누적되는 정보는 각종 통계자료로도 활용이 기대됩니다.

카드형 상품권은 지역 내 농협을 통해 발급이 가능하며, 직접 방문 또는 온라인 상품권 chak 모바일앱을 통해 충전할 수 있습니다.

군은 카드형 상품권 사용 확대를 위하여 2021년부터 지류는 4퍼센트(%), 카드형은 10%의 할인율을 차등 적용하며, 지류 상품권에 수반되는 제반 비용을 줄이기 위해 군청 전 직원들부터 카드형 상품권 발급에 나설 계획입니다.

또한, 2021년부터는 국비 교부 조건에 따라 법인·단체는 할인에서 제외되고 개인만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 가능하며, 구매 한도도 기존 월 100만원에서 70만원으로 변경됩니다.

판매대행점도 기존 농협 13개소에서 농협, 신협, 새마을금고, 산림조합 등 18개소로 대폭 확대합니다.

한편, 단양사랑상품권의 2020년 11월 말 기준 발행액은 115억1000만원으로, 2019년 대비(11억 5000만원) 10배가, 판매액은 114억1700만원으로 2019년 대비(18억6600만원) 6.1배가 증가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군은 향후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위축되는 소비심리와 골목상권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지역상품권의 활성화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설 방침입니다.

★ 카드형 단양사랑상품권 디자인 시안


출처 : 충청북도 단양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