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코로나 19바이러스 장기 대유행으로 일시 중단했던 운현궁(사적 제257호)과 남산골한옥마을(서울시 민속문화재 소재)에서의 전통혼례를 다시 시작합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실내 모임의 우려가 커졌지만 운현궁과 남산골한옥마을 전통혼례는 야외에서 진행되는 만큼 최소 보증인원 없이 비교적 안전하게 예식을 진행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조선후기 왕실문화의 전당이자 고종과 민비(명성황후)의 가례가 치뤄졌던 ‘운현궁’에서는 평소 일반 관람객은 접근할 수 없는 내외부 공간을 두루 사용하여 혼례를 진행하기 때문에 한층 더 특별함을 맛볼 수 있습니다.

 
운현궁 노락당은 조선 고종이 즉위하기 전까지 살았던 곳으로, 1866년 명성황후가 삼간택 후 왕비로서의 수업을 받은 곳이자 고종과 명성황후의 가례가 치러진 곳이기에 전통혼례의 장소로서 더욱 의미 있는 공간입니다.

 

‘노락당과 하늘 사이가 한 자 다섯 치 밖에 안 된다’ 라는 옛말이 있을 정도로 큰 규모를 자랑하며 왕실의 품위를 보여주었던 특별한 공간입니다.

‘남산골한옥마을’은 남산자락의 고즈넉하고 푸르른 자연경관 아래에서 사대부가 전통혼례를 재현하며 두 사람이 하나의 인연으로 ‘처음’ 발을 내딛기 안성맞춤인 전통혼례 장소입니다.

 
예부터 대례(大禮)라 불렸을 만큼 중대하고 큰 의식이었던 혼례. 남산골한옥마을 전통혼례는 원삼과 활옷, 사모관대를 차려입고 백년해로를 기약하는 사대부가 혼례의 전통방식으로 치루어집니다.


인생의 중대사인 결혼을 남들과는 사뭇 다른 특별한 예식으로 계획하고 있다면, 서울을 대표하는 남산자락에서 이색적인 전통혼례를 치루는 것도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입니다.

혼례의 주인공은 신혼부부뿐만 아니라 결혼 60년을 해로하고 긴 세월을 함께 살아온 부부의 장수를 기념하기 위한 ‘회혼례’ 속 노부부, 10년 주기의 결혼기념일마다 ‘리마인드 웨딩’을 꿈꾸는 중년부부, 단순한 전통혼례 체험을 원하는 연인들도 가능하니 차별화된 결혼식을 꿈꾼다면 운현궁과 남산골한옥마을의 전통혼례를 추천합니다.

전통혼례는 100여 년 전 사대부가 혼례 방식을 따라 올립니다.

 

신랑이 신부 집에 찾아가 신부의 주혼자에게 기러기를 바치는 전안례, 신랑과 신부가 서로 인사 교배례를 합니다.

이어서 하늘과 땅에 부부로서 맹세하는 서천지례, 서로에게 좋은 배우자가 될 것을 서약하는 서배우례가 이어집니다.

표주박에 담긴 예주를 마시면 근배례를 치루면 비로소 혼례가 성사됩니다.

기본 혼례사항은 혼례복 대여, 초례상 차림, 진행 인력으로 110만 원에 이용할 수 있으며, 남산골한옥마을은 혼례자 편의를 고려하여 사진 및 미용 등의 부가서비스도 폭넓게 제공하고 있고, 운현궁에서는 추가선택을 통해 축하공연 및 폐백실 이용도 가능합니다.

운현궁과 남산골한옥마을의 전통혼례는 4월~11월까지(7~8월 제외) 매주 주말에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운현궁 홈페이지(www.unhyeongung.or.kr/) 및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www.hanokmaeul.or.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궁금한 사항은 운현궁(전화번호 02-766-9090) 및 남산골한옥마을(전화번호 02-2263-085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


서울 남산골한옥마을의 테마형(주제형) 장터 콘텐츠(볼거리) '1890 남산골 야시장'이 2018년 5월 5일(토)부터 제2기(시즌2)로 돌아옵니다.
 2017년 첫선을 보인 '남산골야시장'은 1890년대 조선말 개화기 장터의 재현이라는 독특한 개념(컨셉)으로 많은 시민들에게 호평을 얻었으며, 올해는 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구성으로 10월까지 운영할 예정입니다.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 https://www.hanokmaeul.or.kr/

작년에 이어 2회째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시장(마켓) 참여 대상 범위가 확대되어 매주 다양하고 풍성한 볼거리(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2017년 20개였던 참여부스는 서울 글로벌센터 외국인 벼룩시장 40팀, 서울시 농부의 시장 40팀, 프랜드마켓 70팀, 아름다운 가게 등 협력 단체와 중구 주민단체들이 연계함으로써 매주 총 150여개 규모로 확장 운영됩니다.
 운영시간도 지난해에 비해 늘어나는데, 14시(오후2시)부터 21시(오후9시)까지 운영합니다.
 먹을거리도 푸드트럭(이동밥차) 중심으로 운영되었던 작년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어나 시민들에게 다양한 먹거리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1890 남산골 야시장은 개화기를 재현한 복장 및 말투, 공간 구성 등 여러 요소의 복합적 연출을 통해 구한말 장터와 현재 서울의 장터가 혼합된 색다른 모습을 선보입니다.
 매주 토요일 열리는 남산골야시장으로 남산골 한옥마을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사람 사는 맛이 나는’ 한국 전통 장터의 모습을 보여줄 계획입니다.
  조선말 한양의 장터는 개개의 촌락들을 서로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며 전체 사회를 이어주는 공간으로 인식되었습니다.
 예로부터 사람들은 꼭 사거나 팔 물건이 없더라도 장터에 들르는 것이 일상생활의 일부로, ‘시장(市場)’이란 물건을 사고파는 곳 이상의 의미를 가진 공동체 공간이자, 그 시대 생활상을 반영하는 공간이었습니다.
 남산골 야시장은 단순하게 물건을 사고파는 장터로써의 기능성에서 벗어나 조선시대의 여러 문화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 구성으로 시민 여러분과 국내외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입니다.

이번 1890 남산골야시장 시즌2는 2018년 5월 5일(토) 어린이날에 개장할 예정으로, 어린이날을 맞아 남산골한옥마을을 찾은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였습니다.
 남산골한옥마을이 전통과 현대가 결합된 다양한 ‘어린이 체험마을’로 꾸며지고, 어린이들을 위한 친환경적인 음식들과 다양한 공연도 만날 수 있습니다.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 40팀이 진행하는 현대적 어린이체험 프로그램들과 남산골한옥마을에서 기존 진행되고 있는 어린이 대상 전통체험 등이 야시장의 볼거리(콘텐츠)들과 어우러지게 되며,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다양한 공연들도 펼쳐지는 등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어린이날을 선물하고자 합니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남산골한옥마을 축제기획팀(전화번호 02-2261-0517)으로 연락하면 됩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



지도 크게 보기
2018.5.5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