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수인선의 역사를 간직한 국내 최초의 협궤용 증기기관차가 운행 중단 43년 만에 인천시 등록문화재로 등재될 전망입니다.

2021년 6월 9일 남동구에 따르면, 인천시는 최근 소래역사관 광장에 전시된 협궤용 증기기관차(혀기-7형)를 인천시 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하였습니다.

 

남동구청 홈페이지 https://www.namdong.go.kr/

등록문화재는 건설.제작.형성된 지 50년이 넘고, 상징성과 역사성, 가치성을 가진 문화재를 대상으로 인천시문화재위원회 현장 조사 등을 통하여 결정합니다.

협궤용 증기기관차(혀기-7형)는 1927년(현재분 1952년) 수원기관차사무소에서 조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협궤용 증기기관차로, 1978년까지 수인선 등에서 운행하였습니다.

운전실이 있는 몸체부, 주행부, 석탄과 물을 싣는 탄수차 등으로 구성됐으며, 실제 영업 시에는 승객이 탈 수 있는 협궤객차를 몇 량씩 연결하였습니다.

폐차 후에는 대관령휴게소에 전시되다 지난 2001년 인천시에 기증되어 남동구청 앞 공원에 설치하였고, 2008년부터 현재의 소래역사관 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전시하고 있습니다.

최근 문화재 등록 검토를 위한 현지조사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역사성, 희소성, 지역 상징성을 종합 고려할 때 등록문화재로서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특히 협궤용 증기기관차는 수인선 운행 중단 이후 대부분 폐차되고 현재 국내 6량만 남아있는데 이중 혀기-7형은 원형 보존상태가 양호합니다.

또한 소래역과 소래철교 인근에 전시되고 있어 소래포구만의 독특하고 지역적 정서를 내포하고 있는 점도 문화재로서의 가치를 높였다고 평가하였습니다.

시는 2021년 7월 6일까지 예고 기간을 거쳐 8월 중 최종 등록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등록문화재로 등록되면 인천시 등으로부터 유지·관리비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협궤용 증기기관차는 아픈 역사를 딛고 서민들의 발이 돼 준 수인선의 역사 자체”라며 “인천시 등록문화재 등록을 계기로, 옛 소래역을 비롯한 소래포구 일대 역사를 보존하고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천시 남동구의 생활밀착형 공동육아 공간인 ‘아이사랑꿈터’가 올해 9호점까지 늘어납니다.
 
남동구는 2021년 1월 25~26일 이틀간 아이사랑꿈터 남동구 2~5호점이 잇따라 문을 열고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인천 남동구청 홈페이지 www.namdong.go.kr/

 

아이사랑꿈터 2호점은 간석금호어울림아파트 관리동, 3호점은 구월1동 행정복지센터 2층, 4호점은 논현꿈에그린아파트 관리동, 5호점은 에코메트로6단지아파트 관리동에 마련됐으며, 공동주택 입주민뿐 아니라 인근 주민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앞서 구는 공동주택 내 공간 확보를 위해 무료 임대계약을 체결하고, 각 꿈터별 특색 있는 공간구성 및 교구 등을 구비하는 등 운영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번 신설 개소로 남동구 아이사랑꿈터는 지난 2019년 1호점을 포함해 5곳으로 늘었으며, 구는 올해 안에 9호점까지 확충할 계획입니다.

'아이사랑꿈터'는 취학 전 영·유아 어린이들이 보호자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놀이공간으로, 자격조건을 갖춘 운영인력(전문인력 1명, 보조인력 1명)이 상주하여 부모 교육과 부모 자조 모임, 부모자녀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합니다.

 

이용시간은 화~토요일(남동구 3호점은 월~금요일) 10:00~18:00까지로, 인천광역시 육아종합지원센터 '아이사랑꿈터' 홈페이지(kkumteo.or.kr/)에서 신청 예약할 수 있습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아이사랑꿈터와 같이 집 가까운 곳에서 부모와 아이가 함께 하는 생활밀착형 공동육아·공동돌봄 공간을 각 동마다 확충해 양육 친화적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부모와 아이 모두 행복한 육아가 일상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3호점 내부 사진


출처 : 인천광역시 남동구

2020년 12월 10일 남동구에 따르면 소래포구 어시장 현대화사업협동조합은 어시장 화재 부지에 신축 건물을 준공하고, 실시협약에 따라 남동구에 기부채납 증서를 전달하였습니다.

구와 조합은 이 자리에서 어시장 관리를 위한 기본협약서를 체결하고, 어시장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이로써 지난 2017년 화재로 소실된 지 3년여 만에 소래포구 어시장 재개장을 위한 준비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갔습니다.

앞서 남동구와 조합은 상호 합심해 화재로 생활터전을 잃은 상인들이 하루라도 빨리 안정적으로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난해 2월 현대화사업 추진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해 사업을 추진하였습니다.


1층 어시장은 오는 12월 22일 재개장할 예정이며, 2층 편의시설은 2021년 4월 최종 준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새 어시장은 지하1층 ~ 지상2층에 연면적 약 4천600㎡(평방미터) 규모로, 1층 어시장은 332개 점포를, 2층에는 어시장 운영을 위한 관리시설과 상권 활성화를 위한 편의시설을 배치했습니다.

또한 옥상에는 방문객들에게 소래포구 고유의 정취와 향수를 느끼고 즐길 수 있는 해수족욕장 및 조경시설 등 휴게공간을 마련해 상인과 방문객이 함께 조화를 이룰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습니다.

특히 반복되는 화재와 재난에도 안전하고, 어시장을 방문하는 방문객들에게 편리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남동구는 어시장 재개장을 앞두고 고질적 현안 해결을 위해 지난 11월 모든 입주 상인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마인드(접객 태도) 제고, 취약한 경영기법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 바 있습니다.

이강호 구청장은 “소래포구 어시장 현대화사업은 남동구와 조합이 상호 협력한 결과물이자 소래포구 인근 관광벨트화 사업을 위한 또 하나의 토대를 마련한 것”이라며 “남동구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어시장 재개장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현대화시설로 탈바꿈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건물 사진


출처 : 인천광역시 남동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