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청장 박광석)은 국민의 건강한 생활을 지원하기 위하여 2021년 4월부터 10월까지 국내 ‘꽃가루농도 정보’를 제공합니다.


꽃가루는 우리나라 국민 중 성인의 17.4%*, 청소년의 36.6%**가 앓고 있는 알레르기(알러지;allergy) 비염의 주요 원인(꽃가루, 집먼지진드기, 반려동물) 중 하나이며, 알레르기 결막염과 천식을 유발합니다. 
  *자료 : 국민영양조사(보건복지부, 2018)  **청소년건강행태조사(보건복지부, 2018)

기상청은 꽃가루농도위험지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소나무와 참나무는 4월에서 6월까지, 잡초류는 8월에서 10월까지 제공 중입니다.


‘꽃가루농도위험지수’를 포함한 생활기상정보는 기상청 날씨누리(www.weather.go.kr/ 홈페이지 첫 화면 → 테마날씨 생활기상정보 보건기상지수)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상조건(평균기온, 일교차, 풍속 등)에 따른 꽃가루농도를 모레까지 일 단위로, 매일 2회(06시, 18시) 4단계(낮음, 보통, 높음, 매우 높음)로 구분하여 대응요령과 함께 제공합니다. 


꽃가루 알레르기 환자는 꽃가루농도를 사전에 확인하고 외출할 때에는 선글라스,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며, ‘매우 높음’ 단계의 경우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실내에 머물러야 합니다.

→ 꽃가루농도위험지수(참나무) 예시 (2020년 4월 22일)

 

더불어, 꽃가루 달력을 국립기상과학원 누리집(www.nims.go.kr/ 홈페이지 첫화면 → 기상기후이야기 → 꽃가루)을 통하여 제공합니다.

 

꽃가루 달력은 8개 도시에서 11년(2007~2017년)간 관측한 정보를 기반으로 개발되었으며, 13종의 우리나라 대표 꽃가루 유발 식물에 대해 4단계(조금, 흔함, 많음, 매우 많음)로 구분된 꽃가루 날림 정도를 알려줍니다.

 

구분

꽃가루 달력

꽃가루 

유발 식물

(총 13종)

오리나무, 측백나무, 자작나무, 참나무, 개암나무, 느릅나무, 소나무, 은행나무, 밤나무, 잔디류, 돼지풀, 환삼덩굴, 쑥

지역

서울, 강릉, 대전, 전주, 광주, 대구, 부산, 제주

제공 기간

연중

제공 정보

꽃가루 날림 정도 4단계 - 조금, 흔함, 많음, 매우 많음


꽃가루 달력 외에도 꽃가루와 꽃가루 알레르기, 꽃가루 채집과 현미경을 이용한 판독법, 우리나라의 알레르기 유발 식물 , 오늘의 꽃가루도 함께 제공합니다.


오늘의 꽃가루는 현재 수도권(구리시)에서 관측되는 일별 꽃가루 정보로 꽃가루 달력과의 비교를 통하여 올해의 꽃가루 변동 추이를 알 수 있습니다. 

→ 2020년과 2021년 일별 측백나무 꽃가루 농도 (서울 지역)
   2021년 첫 발생일(2020년 2월 25일과 2021년 2월 21일)은 20220년에 비해 4일 정도 앞서 발생하였음


박광석 기상청장은 “올해 봄철은 기후변화로 인해 개화 시기가 앞당겨졌음을 유념하여 국민이 꽃가루농도 위험지수에 관심을 부탁드립니다.”라며, “앞으로도 기상청은 국민의 건강과 생활 편의를 위한 생활기상정보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 꽃가루 정보 제공 현황

  ● 꽃가루 정보 비교

 

구분

꽃가루 달력

꽃가루농도 위험지수

꽃가루 유발 식물

오리나무, 측백나무, 자작나무, 참나무, 개암나무, 느릅나무, 소나무, 은행나무, 밤나무, 잔디류, 돼지풀, 환삼덩굴, (총 13종)

소나무, 참나무, 환삼덩굴

지역

서울, 강릉, 대전, 전주, 광주, 대구, 부산, 제주

3,800여 개 동네예보 지점

제공 기간

연중

소나무(4~6월), 참나무(4~6월), 환삼덩굴(8~10월)

일 2회 (06시, 18시)

제공 정보

꽃가루 날림 정도 4단계

(조금, 흔함, 많음, 매우 많음)

오늘~모레까지의 꽃가루 위험지수 예측 4단계

(낮음, 보통, 높음, 매우 높음)


  ● 꽃가루 달력 (예시)


   ※  꽃가루 달력은 관측 값을 통계 처리함으로써 생물계절 관점에서 꽃가루 날림시기를 제시한 것임. 따라서 해당 년도의 기온, 강수량, 일조에 따라 달력에 제시된 날림 기간 보다 1~2주 빨라지거나 느려질 수 있음

출처 : 기상청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2020년 12월 13일(일) 중부지방, 12월 14(월)~15일(화) 서해안에 많은 눈과 전국의 강추위가 예상된다며, 이에 대한 자세한 전망을 발표하고 국민에게 주의를 당부하였습니다.

◇ 기압계 전망
기상청은 고도 약 5km(킬로미터) 상공에서 –25℃(영하25도씨) 이하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다가오겠다며, 이 찬 공기에 의해 서해상에서부터 눈 구름대가 만들어져 우리나라로 유입되고, 기온도 크게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12월 13일은 서해북부해상에서 우리나라로 다가오는 저기압에 의해 구름대가 만들어지면서 새벽에 중부지방부터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중부지방의 눈이 그치는 12월 14일부터는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찬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됨에 따라 서해상에서는 눈 구름대가 발달하고, 12월 15일까지도 이 구름대가 서해안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시기(14~15일)에는 북쪽으로부터 남하한 찬 공기가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줌에 따라 기온이 크게 내려가면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고 덧붙였습니다.

◆ 12월 13일 중부지방 중심 많은 눈 
서해북부해상의 저기압이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12월 13일 새벽~오전에 수도권과 강원영서, 아침~낮에 충청도와 경북북부, 낮~오후에 그 밖의 남부지방에 영향을 주겠다고 예상하였습니다.

중부지방과 전라북도, 경북내륙은 눈이 쌓이겠지만, 지면 부근의 기온이 영상권을 보이는 그 밖의 지역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하였습니다.

특히,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구름대가 발달하는 만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2~7cm(센티미터)의 많은 눈이 내리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 예상 적설 (12월 13일)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내륙, 경북북부내륙, 서해5도 : 2~7cm
      충남서해안, 전라북도, 강원동해안, 경북남부내륙 : 1~3cm

또한, 기상청은 눈이 그친 뒤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쌓인 눈이 녹지 않거나 비가 얼어 빙판길이 될 수 있겠다며 보행자와 차량의 안전사고,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다만, 기상청 예보관은 “북쪽으로부터 유입되는 찬 공기의 이동속도가 느려질 경우 비가 먼저 내릴 가능성이 있고, 이 경우에는 지면이 젖어 눈이 예상보다 적게 쌓일 수 있으나 비가 도로에 얼어붙을 가능성은 더욱 커지기 때문에 교통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놓쳐서는 안 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 12월 14~15일 서해안 많은 눈 
12월 14~15일에 충남서해안과 전라도, 제주도는 서해상의 눈 구름대, 울릉도·독도는 동해상의 눈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찬 공기가 유입되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눈 구름대가 지속적으로 발달하기 때문에 전라서해안,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에는 최대 20cm의 많은 눈이 내려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겠다며, 이에 대한 대비도 함께 당부하였습니다.  

   ▷ 예상 적설(12월 14~15일)
      전라서해안, 제주도산지, 울릉도·독도: 5~20cm
      전라내륙, 충남서해안, 제주도(산지 제외): 2~7cm

또한, 기상청 예보관은 “다음 주에는 찬 공기가 우리나라에 자리 잡은 가운데 일시적으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구름대가 자주 발달할 수 있기 때문에, 12월 16일(수) 경에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으므로 계속해서 기상정보에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 추위 전망
12월 13일 오후부터 기온이 점차 낮아지면서 14일은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13일보다 5~10℃ 가량 급격히 내려가 한파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기간(14~15일)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는 영하 10℃ 이하를 기록하면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겠고, 낮 최고기온도 영하권을 보이는 곳이 많아 강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또한,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바람도 강하기 때문에 체감온도가 7~10℃ 가량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건강관리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합니다. 

다음 주에도 한파가 지속되면서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 관리와 비닐하우스 농작물의 냉해 피해에 대한 유의도 필요하다고 당부하였습니다.

◎ 강풍과 풍랑 전망
  강풍 : 12월 13일 오후부터 서해안과 경상동해안, 강원산지, 제주도에 바람이 35~60km/h(10~16m/s)로 강해지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25~45km/h(7~12m/s)로 강하게 불면서 14일까지도 바람이 강하겠다고 분석하였습니다.

  파도 : 13일 오전에 서해중부먼바다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2~4m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였습니다. 강한 바람과 물결은 15일까지도 이어지고, 특히 동해상은 14일 오후~15일 오전 사이에 물결이 3~5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전망하였습니다.

특히, 서해상과 동해상은 눈 구름대가 발달하여 시정이 좋지 않은 만큼 해상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하였습니다.   

☆ 2020년 12월 13일 오전 예상기압계 모식도


출처 : 기상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