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천과학관(관장 이정모)은 2018년 이후 최적의 관측조건을 보이는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2021년 8월 12일(목) 저녁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온라인 실시간 생중계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성우는 태양풍에 의해 혜성이나 소행성의 궤도에 남아 있는 잔해물 사이를 지구가 통과(공전)하면서 발생합니다.

 

매년 7월 17일에서 8월 24 사이 지구는 스위프트-터틀(109P/Swift-Tuttle) 혜성*의 궤도나는데, 이 때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발생합니다.

 

따라서, 평상시에 비해 훨씬 많은 유성이 이 시기에 집중적으로 떨어집니다.

   * 1862년에 Lewis A. Swift와 Horace P. Tuttle이 발견. 133년의 주기를 갖는 혜성으로 1992년에 지구를 마지막으로 방문했으며 2126년에 다시 지구에 접근

 

르세우스 유성우는 유성의 복사점이 페르세우스자리에 있기 때문에 이름 붙여진 것으로 1월의 사분의자리(용자리) 유성우, 12월의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연중 3대 유성우 중의 하나로 꼽힙니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밝고 화려한 별똥별이 떨어지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국제유성기구(IMO)는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극대시기를 8월 13일 새벽 4시경으로 예보하고 있으며, 시간당 최대 110개의 유성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의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관측 가능한 시간대에 달이 없어 최적의 관측조건을 보이는데 이는 지난 2018년 이후 3년만으로 날씨가 맑다면 올여름 최고의 우주쇼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성은 순간적으로 나타났다 사라지며 하늘이 어두울수록 더 쉽게 볼 수 있으므로 주변에 불빛이 없고 시야가 탁 트인 곳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페르세우스자리 주변 사방으로 유성이 떨어지므로 맨눈으로 넓은 하늘을 오랫동안 관측해야 보다 많은 유성을 볼 수 있습니다.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달이 지는 저녁 10시 이후부터 해가 뜨기 전인 다음날 새벽 5시 사이가 최적의 관측시간입니다.

 

국립과천과학관은 선명하고 깨끗한 유성우 영상을 송출하기 위해 국내 최고의 관측조건을 갖춘 천문대 중 하나인 양구국토정중앙천문대(강원도 양구군 소재)에 관측팀을 파견하여 방송을 진행합니다.

 

양구국토정중앙천문대는 도심의 불빛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고 북동쪽 방향이 트여있어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관측하기에 최적의 장소입니다.

 

또한 천문대 인근에 캠프장(야영장)을 보유하고 있어 가족과 함께 여가를 보내며 별을 보기에도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곳입니다.

유성우 생방송은 2021년 8월 12일 저녁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되며 ,방송 중 유성에 대한 과학적 원리, 관측방법 및 촬영방법, 세계 곳곳에서 촬영된 페르세우스 유성우 사진 등을 소개합니다.

 

또한, 초고감도 카메라를 사용한 실시간 은하수 영상과 성운, 성단과 같은 천체 영상도 해설과 함께 제공합니다.

 

그밖에 유성우와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를 소개하고 시청자를 위한 댓글 행사(이벤트)를 개최해 당첨자에게는 저자 서명(사인)이 담긴 도서 20권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번 방송은 유성우가 보이기 시작하는 저녁시간 부터 극대시간대인 새벽까지 방송이 이어지며, 만일 날이 흐리거나 비가 와 유성우 관측이 되지 않을 경우 자료 영상과 유성우에 대한 이야기쇼로 약 2시간 동안 진행 후 종료합니다.

국립과천과학관 이정모 관장은 “여름은 가족과 함께 별보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계절이다.”며 “과천과학관이 제공하는 유성우 관측영상을 집에서 편안하게 즐기며 자녀들과 함께 별과 우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 온라인 방송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 또는 누리집(홈페이지:https://www.sciencecenter.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과천과학관(관장 이정모)은 2021년도 새 학년 진급을 준비하며 방학을 보내고 있는 청소년들을 위해 과학토크 온라인 방송 ‘돌아온 Why? 화성’을 2월 19일 오후 8시에 진행합니다.

 
2020년 7월 지구를 출발하여 약 7개월의 긴 여정 끝에 화성에 도착한 아랍에미리트 화성탐사선, 중국의 화성탐사선* 소식과 함께 우리 시간으로 19일 새벽에 착륙을 시도하는 미국 나사의 화성탐사차 ‘퍼서비어런스(Perserverence, 인내)’의 임무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돕는 과학토크 프로그램입니다.
      * UAE의 화성탐사선 ‘아말’은 궤도선으로 9일 화성 궤도에 진입, 중국 탐사선 ‘텐원 1호’는 10일 화성 궤도에 들어가서 4월에 착륙 시도 예정

 

이번 방송은 과천과학관 로켓, 천문 분야 전문가들이 진행하고, 지난해(2020년) 7월 발사기념 온라인 방송에 참여했던 나사(NASA) 태양계 홍보대사 폴 윤(Paul Yun) 엘카미노 대학 교수*와 한국천문연구원 심채경 박사**가 미니강연과 토크로 함께 합니다.
    * 나사의 화성탐사로버 공식 이름 ‘퍼서비런스(Perseverance)’ 선정 심사위원
    ** 2019년 네이처지가 선정한 향후 반세기 달 연구를 이끌어갈 젊은 과학자 5인 중 1인


코로나19바이러스 장기 대유행으로 대외 활동이 제한적인 생활이 1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청소년들이 우주 탐사와 같이 더 큰 탐구심과 꿈을 키우기를 바라며 준비한 이번 방송에서는 이번에 착륙하는 퍼서비어런스의 주요 임무와 관련한 화성 탐사 계획을 집중 조명해 볼 예정입니다.


나사가 화성으로 쏘아 올린 다섯 번째 탐사차 퍼서비어런스는 총알 속도의 20배가 넘는 속도로 4억 8천만 킬로미터(km)를 날아가 화성 궤도에 진입하고 바로 이어 지구 대기의 1퍼센트(%) 정도로 희박한 화성 대기 속으로 진입, 하강, 착륙의 과정을 미리 입력(프로그램) 된 대로 수행해야 합니다.

 

‘공포의 7분’이라고 불리우는 이 과정에 대해 알아볼 것입니다.


이번 탐사의 착륙지는 과거 생물 존재 가능성이 매우 높은 퇴적지형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Jezero) 분화구입니다.

이곳에서 퍼서비어런스가 수행하게 될 고대 생명체의 흔적을 찾고 이를 위해 토양과 암석 표본(샘플)을 채취하여 보관하는 임무와 그 이후의 탐사계획들에 대해서도 전문가의 설명을 들어봅니다.


온라인 방송이지만 토크(대담) 사이사이에 퀴즈 이벤트를 진행하여 시청자들이 실시간 댓글을 통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또한 방송을 보고 집에서 체험해 볼 수 있는 ‘화성 탐사선 정확하게 착륙시키기’ 실험 영상코너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국립과천과학관 이정모 관장은 “미국과 한국의 기술 지원으로 자체 인공위성 개발에 성공한 아랍에미리트가 세계 다섯 번째로 화성 궤도에 진입한 나라가 되는 시점에 우리나라는 2022년 달 궤도선, 2030년 달 착륙선을 보낼 계획이 세워져 있다. 그 다음 단계가 될 화성 탐사에 우리 청소년들이 관심을 갖고, 호기심을 키워가길 바란다”며 “과천과학관은 이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방송은 2월 19일 오후 8시부터 약 70분간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gnsmscience)에서 볼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국립과천과학관 누리집(홈페이지 www.sciencecenter.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