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그동안 청와대 특별 관람객에게 제한적으로 개방하던 칠궁(문화재명: 사적 제149호 서울 육상궁(毓祥宮)) 을 2018년 6월부터 시범 개방합니다.

경복궁 홈페이지 http://www.royalpalace.go.kr/

칠궁은 조선 시대 역대 왕이나 왕으로 추존된 이들을 낳은 생모이면서 왕비가 아닌 후궁 일곱 분의 신위를 모신 사당입니다.
 육상궁은 원래 영조의 생모인 숙빈 최씨를 위해 세운 사당이었는데, 이후 숙종의 후궁이자 경종의 생모인 ‘장희빈’의 신위를 모신 대빈궁을 비롯하여, 사도세자의 생모 영빈 이씨의 선희궁, 정조의 후궁이자 순조의 생모인 수빈 박씨를 모신 경우궁 등이 추가되면서 현재 총 7개의 궁이 있으며, 이를 통틀어 ‘서울 육상궁(毓祥宮)’으로 부릅니다.
  * 신위: 망자의 영혼이 의지할 자리로 위패 혹은 신주(神主)나 지방(紙榜) 등을 일컬음

현재는 매주 화~금요일과 둘째‧넷째주 토요일 오전 10시・11시, 오후 2시・3시(1일 4회) 청와대와 연계된 관람으로만 칠궁을 볼 수 있지만,
 다음 달 시범개방을 하면서 청와대 관람과 연계하지 않더라도 칠궁만 단독으로 한 달간 화~토요일간 매일(휴궁일인 일·월요일 제외) 5회(오전 10시‧11시, 오후 2시‧3시‧4시), 회당 60명씩 무료로 볼 수 있게 됩니다.

한 달간의 시범개방이 끝나는 2018년 7월부터 12월까지는 휴궁인 일·월요일을 제외한 주중(화~금)에 매일 5회씩 개방되고,
 토요일에는 10회(오전 10시‧10시 30분‧11시‧11시 30분, 오후 1시 30분‧2시‧2시 30분‧3시‧3시 30분‧4시)로 늘려 개방합니다.
 7월부터는 회당 100명씩으로 관람인원도 늘어납니다.
 이렇게 시범개방을 마치고 난 후 2019년 1월부터는 관람객 의견 수렴 절차 등을 거쳐 다시금 추가 확대 개방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청와대와 칠궁의 연계관람은 현행대로 청와대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예약하고,
 시범개방을 통해 새로 개설한 칠궁 단독 관람은 입장일 6일 전에 경복궁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사전예약으로 참여할 수 있습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복궁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02-3700-3900~1)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 서울 육상궁 안 육상궁의 주(왼쪽 정빈 이씨 오른쪽 숙빈 최씨)


출처 : 문화재청


지도 크게 보기
2018.5.17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주관하는 2018년 상반기 '수라간 시식공감' 행사가 오는 5월 20일부터 6월 2일, 6월 17일 부터 6월 30일까지 1일 2회 총 48회 진행됩니다.

한국문화재재단 홈페이지 http://www.chf.or.kr/

수라간 시식공감은 ‘궁중음식 체험’과 ‘전통국악 공연 관람’을 병행하는 특색 있는 행사로서 지난해(2017년)에도 총 122회를 운영하여 큰 인기를 끈 바 있습니다.
 늦은 밤 경복궁 야경을 즐기며 경복궁 소주방을 가득 채우는 멋과 흥이 가득한 국악공연을 듣고 궁중 음식을 맛보는 프로그램으로 특히, 올해부터는 궁중음식으로 ‘궁중병과’를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더욱 색다른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번 수라간 시식공감에서 선보이는 ‘궁중병과’는 조선 시대 왕실에 올린 제철 진상품으로 차려진 떡, 한과, 전통음료 등의 음식을 말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계절의 특성을 살려 ‘여름의 절기(節氣)’를 주제로 궁중의 다과(茶菓) 문화를 소개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38호 '조선왕조궁중음식' 정길자 보유자가 직접 재현하였습니다.

대표 음식으로는 막걸리와 멥쌀가루를 반죽하여 부풀려 찐 대표적인 여름철 떡 ‘증편’과, 생강을 다져 설탕과 꿀을 넣고 빚은 후 잣가루를 묻힌 ‘강란(薑卵)’, 말린 산사(山楂)를 끓여 설탕으로 단맛을 맞춘 ‘산사화채’가 있습니다.
 체험객들이 음식을 즐기는 동안 국악 공연이 함께 펼쳐져 맛과 멋의 풍류를 동시에 즐길 수 있습니다.

이번 행사는 문화유산의 보존·보호, 궁궐 행사의 품격 있는 체험을 위하여 회당 60명으로 참여 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참가신청은 전부 예매로 운영됩니다.
 예매는 옥션티켓(http:// ticket.auction.co.kr)을 통해 2018년 5월 8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되며 한 사람당 4매까지 예매할 수 있습니다.
 참가비: 23,000원(경복궁 입장료: 3,000원 포함)
 한편,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1회 10매까지 전화예매(옥션 고객센터 전화번호 1566-1369)를 운영합니다.

★ 궁중병과 설명 (소개)

  ▷ 궁중병과란, 연회상인 고임상의 주된 메뉴로, 전체 가짓수의 거의 반을 장식하며 궁중 잔치의 꽃 역할을 하던 맛과 멋을 지닌 궁중음식
     계절에 따른 절기(節氣) 식재료를 주제로 차린 상차림

  ▷ 음식 구성: 궁중병과 찬합(2단)
     1단: 증편, 꽃약과
     2단: 강란, 쌀엿강정, 김부각, 연근부각   * 음료: 산사화채

명칭

설명

증편

걸리를 조금 탄 더운물에 멥쌀가루를 반죽하여 부풀려 찐 대표적인 여름철 떡

꽃약과

기름, 꿀 등을 섞은 밀가루 반죽을 약과틀로 찍어 튀긴 뒤 즙청시럽에 재운 유밀과

강란

생강을 다져 매운맛을 조금 빼고 설탕과 꿀을 조려 세뿔이 나게 빚은 후 잣가루를 묻힌 숙실과

쌀엿강정

불린 쌀을 쪄내 말린 후 기름에 튀겨 조청과 꿀에 버무린 엿강정류

김부각

김에 찹쌀가루 풀을 발라 말린 후 기름에 튀긴 것

연근부각

얇게 썰어 데친 연근을 말려 기름에 튀긴 것

산사화채

린 산사를 끓인 물에 설탕으로 단맛을 맞추고 잣을 띄운 음료



출처 : 문화재청



지도 크게 보기
2018.5.5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은 2018년 5월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상설공연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음악회는 박물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유물 관람 외에도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음악과 함께하는 박물관을 조성하기 위하여 기획되었습니다.

문화재청 홈페이지 http://www.gogung.go.kr/

공연은 5월 매주 수요일인 2일, 9일, 16일, 23일, 30일에 열리며, 플루트 연주자 정은미 씨와 시각장애 피아노 연주자 김예지 씨의 아름다운 2중주로 채워집니다.
 김예지 씨는 명암 구분만 가능한 시각장애 1급으로,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폐막식에서 전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던 음악가입니다.
 이번 공연에서는 정은미 연주자와의 협연을 통해 더불어 사는 삶의 가치를 음악으로 표현할 예정입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아리랑’을 비롯하여 ‘마법의 성’ 등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곡들과 외국인 관람객을 위한 유명 영화음악과 팝송 등 가정의 달 5월에 어울리는 곡들로 가득 채울 예정입니다.

국립고궁박물관의 입장료와 상설공연 관람은 모두 무료로 운영됩니다.
 행사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홈페이지)과 공식 페이스북(facebook .com/gogungmuseum)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2-3701-750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출처 : 문화재청



지도 크게 보기
2018.5.2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