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코로나19바이러스 확산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제35회 경기도청 봄꽃축제’를 전면 취소한다고 2021년 3월 9일 밝혔습니다.


도는 올해 봄꽃축제를 4월 첫째 주 3일간 수원 경기도청 운동장 및 청사 외곽 도로변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수도권 지역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되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하였습니다.


축제 취소와 함께 도는 올해 벚꽃 개화 시기인 2021년 3월 29일부터 4월 11일까지 2주간 외부인 청사출입을 통제합니다.

 

도청 정·후문 등에서 청경이 출입목적을 확인 후 청사출입 조치하며, 주말에는 출입통제 후 정문 초소만 개방할 예정입니다.

 

이 기간 불법노점상과 불법주정차 단속도 강화합니다. 

 

또 벚꽃관람 자제 입간판과 현수막을 도청 정문.후문과 주요 산책로에 설치하고, 수원시와 협의하여 팔달산 주요 산책로 통제도 추진할 방침입니다.

  
도 관계자는 “축제 특성상 전국 불특정 다수의 관람객이 모일 우려가 있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봄꽃축제를 취소하기로 했다”며 “방역을 위해 봄꽃 관람을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기도청 봄꽃축제는 청사 인근 벚꽃 개화시기에 맞춰 다양한 콘텐츠와 체험 및 공연, 볼거리 등을 제공, 연간 20만 명 이상이 찾는 경기도 대표축제 중 하나입니다.

도는 지난해에도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자 축제를 전면 취소한 바 있습니다.  

출처 : 경기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