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은 지난 2021년 3월 16일(화), 강릉~제진 단선철도건설 사업 4개 공구(총 9공구)에 대한 건설공사 입찰을 공고하였습니다.

2027년까지 추진되는 이 사업에는 총 사업비 2조7,408억 원이 투입되며, 강릉에서 고성(제진)까지 총연장 111.7킬로미터(km) 단선 노선 신설과 6개 정거장 등을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이번 입찰공고는 총 4개 공구(1,2,4,9)를 턴키(turnkey)방식으로 발주하였습니다.

 

강릉시 구간은 1, 2공구로, 1공구의 경우 사업비는 2,838억이며 강릉시 박월동과 교동 구간 7.7km이고, 2공구는 사업비 2,200억으로 교동에서 연곡면 방내리까지 12.4km를 연결하게 됩니다.

특히, 1공구(남강릉역~강릉역 구간) 입찰공고에 따르면 강릉역 구간의 우선 시공분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올해 하반기 착공이 예상됩니다.

향후 사전적격심사와 본입찰을 추진하여 8월 중순 업체선정 예정이며, 낙찰사는 기본설계 3개월, 실시설계 12개월, 본공사 64개월간 과업을 수행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강릉시는 현장조사 및 실시설계 등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행정적 지원 및 국토교통부, 강원도, 국가철도공단 등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예정입니다.

○ 사업노선도

 ▶ 제1공구


 ▶ 제2공구


출처 : 강원도 강릉시

국토교통부는 2020년 12월 23일 '동해북부선(강릉~제진) 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확정․고시했습니다.

동해북부선 강릉(남강릉신호장) 제진(고성) 철도사업은 지난 4월 23일 남북교류협력사업으로 인정받아 4월 24일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확정되어, 판문점선언 2주년에 맞춘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2020년 4월 27일)'을 시작으로 본격화 되었습니다.

53년※ 만에 강릉에서 고성 제진에 이르는 구간의 철도 복원이 결정되면서 지역에서는 오랜 기다림만큼 본 사업을 빠르게 추진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고, 국토교통부와 강원도가 총력을 기울여 추진한 결과 기본계획을 조기에 확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1967년 노선 폐지 후 현재까지 단절

기본계획 고시내용에는 남강릉신호장에서 제진역에 이르는 111.7km(킬로미터)의 노선계획과 정거장 6개소(속초역 확장, 제진역 개량, 강릉역․주문진역․양양역․간성역 신설)와 신호장 2개소(38선․화진포)가 반영되었으며 총사업비 2조 7,406억 원을 들여 춘천~속초간 철도와 함께 2027년까지 건설한다는 계획이 담겨있습니다.

물론 기본계획 수립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KDI(한국개발연구원)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위해 조사노선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이루어졌습니다.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시 코로나19바이러스 대유행 상황 속에도 주민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기 위해 50명 이내의 인원제한과 방역수칙 등에 따라 노선이 통과하는 시․군별 주민설명회를 2회씩 나누어 이틀에 걸쳐 시행해야 했으며, 양양군 주민들의 요구로 공청회를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강원도는 기본계획이 확정되었으므로 이후 설계 등 추진일정에 대해 사업주체인 국토교통부․국가철도공단과 계속적으로 협의하여, 설계․시공 동시추진 구간은 2021년말 우선 착공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설계단계에서 거쳐야 할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에 대비하여 관계전문가 집단의 자문, 사전 조사자료 수집, 당위성 자료 확보 등을 통해 '계획기간 내 개통'에 차질없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동해북부선 연계 철도망 관련 개념도


출처 : 강원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