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백련재 문학의 집'이 작가 레지던스(거주) 사업을 통하여 한국 문학창작의 산실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백련재 문학의 집은 해남군에서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2019년부터 문인들에게 집필실을 제공하는 작가 레지던스 사업을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해남군청 홈페이지 http://www.haenam.go.kr/

 

황지우 시인을 필두로 박병두, 정택진, 이은유, 이지담, 채길순, 이정모, 이원화, 송기원 등 국내 유수의 문인들이 천혜의 자연경관 속에서 집필에 집중하며 작품 활동을 펼쳐 왔습니다. 

특히 '백련재 문학의 집'이 전국 문인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단순한 집필실 제공을 넘어 작가들과 상생하는 협업 방식에 있습니다.

 
백련재 문학의 집은 지난해(2020년)부터 입주작가들의 결과물을 토대로 연 4회 소식지를 발간, 전국 문학관 및 유관기관, 문화공간 등에 배포하고 있습니다.

 

백련재 문학의 집에 입주하여 집필 활동했던 입주작가들의 성과와 초대시·초대산문 등으로 꾸며진 소식지는 명품 문학잡지 못지않은 수준높은 작품들로 발간 때마다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또한 올해(2021년)부터는 입주작가의 집필의도, 작품세계, 해남의 풍광 등을 영상콘텐츠로 제작하여 유튜브 등 영상플랫폼에 공개하는 작업을 시작하였습니다.

 

그 동안 3기 입주작가인 김영래 소설가, 이경철 시인, 윤순례 소설가의 콘텐츠가 제작되었습니다. 

문인들의 예술적 성과를 지역민의 문화 향유 기회로 함께 나누는 다양한 문학 프로그램도 열리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2021년 6월 8일에는 입주작가 북 콘서트로 7년만에 장편소설을 발간한 송기원 작가와의 만남이 온․오프라인 동시 행사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어 호평을 받았습니다.

 

하반기에도 입주작가와 지역민이 함께 교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오는 7월부터는 지역 및 한국 문학 발전에 이바지할 4기 입주작가 5인을 공개 모집합니다.

 

선정된 입주작가는 개별 집필실 제공 등 입주작가로서의 혜택을 누리게 됩니다.

 

자세한 사항은 땅끝순례문학관 홈페이지(https://gosan.haenam.go.kr/)를 참조하면 됩니다.

명현관 군수는 “백련재 문학의 집과 땅끝순례문학관은 국내 유수의 작가들이 찾아오면서 살아있는 문학의 현장이라 할 정도로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며, “다양한 작가들이 머물고 교류하며 지역은 물론 한국 문학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전라남도 해남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