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이서면 각 마을까지 오가는 전주시내버스가 2021년 6월 26일부터는 이서 종점까지만 운행합니다.

전주시는 전주시내버스 이서방면 지간선제 노선개편으로 이렇게 시내버스 운행 방식이 변경된다고 6월 10일 밝혔습니다.

 

전주시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http://www.jeonjuits.go.kr/its/bus1.view


노선개편으로 이서면 각 마을까지 운행하던 전주시내버스는 26일부터 이서 종점까지만 운행하고, 각 마을까지는 완주군 마을버스가 운행을 하게 됩니다.

이와 관련, 20번, 21번, 23번, 24번, 25번, 27번 등, 비전대학교에서 이서지역 각 마을까지 운행해오던 6대 버스 노선이 폐지됩니다.

이로써 165번 등 이서방면 운행 버스는 11개 노선, 34대에서 4개 노선, 31대로 개편됩니다. 

165번의 경우 종점이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이서 종점으로 변경되며 15분 배차 간격으로 기존보다 2대가 늘어난 16대가 운행됩니다.

 

220번과 통합되는 200번은 애통리(대농)에서 이서행정복지센터로 단축 운행되며, 기존보다 1대가 늘어난 총 4대가 50분 간격으로 다니게 됩니다.  

완주군 마을버스는 오는 6월 19일부터 임시 운행을 시작합니다.

성인, 학생, 어린이 구분 없이 500원에 이용 가능합니다.

차액 요금을 내면 전주시내버스와 최대 2회 환승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전주시와 완주군은 버스 이용객들의 원활한 환승을 돕기 위해 간선버스와 완주군 마을버스 간 배차시간을 연동하는 데 노력해왔으며, 변경노선 및 변경시간표 등을 홍보하는 데에도 힘쓰기로 하였습니다. 

시는 이번 노선개편으로 감차된 총 6대의 버스 중 3대는 165번과 200번에 증차해 배차간격을 줄여 이용객들의 편의와 운행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나머지 3대의 감차로 연간 7억5000만 원 정도의 예산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였습니다. 

향후 시는 오는 9월 완주군 소양면·상관면·구이면으로, 내년(2022년) 9월에는 삼례읍·봉동읍·용진읍 방면까지 노선개편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전주·완주 지간선제는 버스 이용자와 운수업체, 지자체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정책”이라며 “향후 추진될 2·3단계 노선개편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전라북도 전주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