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도시 역사 아카이브' 1단계 구축을 마치고, 2021년 4월 관련 홈페이지를 일반에 공개하였습니다.


아카이브(자료실;자료관)는 소개, 분류, 검색, 콘텐츠 4개 항목으로 구성되며, 사진.도면 등 자료 2000여점을 주제.출처.형태.시기별로 묶었습니다.

 

용산 도시역사 아카이브 홈페이지 ArchiveMain.do


주제는 다시 도시/주거, 관공서, 교육기관, 보건/복지, 공원녹지, 교통, 경제, 문화예술, 종교, 체육, 역사 등 11개 항목으로 나뉩니다.


도시/주거 항목에는 각종 개발지역 조감도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960~1970년대 미개발 지역 사진들과 2007년 당시 아리랑택시 부지(현 용산구청 부지) 사진 등이 눈길을 끕니다.


교육기관 항목에서는 일제강점기 남정·한남초 모습과 1950년대 이태원초, 보성여중·고, 오산중·고 사진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972년 당시 금양초 주변에서 쓰레기를 줍는 학생들 모습도 찍혀 있습니다.

 

경제 분야에는 아모레퍼시픽 사옥 신축 전후 모습, 전자상가 조성 전후 모습, 그 외 민간기업 사옥 사진 등을 담아 지역 변화를 한눈에 살필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기록물마다 상세 설명도 달았습니다.

 

출처는 용산구청, 국가기록원, 서울연구원, 전쟁기념사업회 등이며, 자료관(아카이브) 구축을 위하여 구가 새롭게 찍은 사진도 3,268장(컷)에 달합니다.

드론 촬영도 49곳에서 이루어졌습니다.


구 관계자는 “도시역사 변천사를 단계별로 기록, 미래유산 자산으로 활용하려 한다”며 “올해는 구청 각 부서(동)별 보관 자료를 추가로 업데이트, 아카이브 구축 2단계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는 지난 2019년 아카이브 구축 계획을 세웠습니다.

이후 제한경쟁입찰을 통해 용역사를 선정, 자료조사·수집, 시스템 구축 등 작업을 이어왔으며 지난달 용역을 끝냈습니다. 

 

관련 자료를 담은 책자[용산-행(行) : 변화의 기록]도 100부 제작하였습니다.

 

구는 내년(2022년)까지 3단계에 걸쳐 기록화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사이트에 있는 자료들은 일부(출처 미상 등)를 제외하고 ‘출처 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등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관련 자세한 내용은 구청 지역정책과(02-2199-7541)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아카이브 구축은 구 지역특화 발전특구(용산 역사문화르네상스 특구) 사업의 하나입니다.

 

구는 오는 2024년까지 510억원(국비 27, 시비 118, 구비 164, 민자 201) 규모 투자를 통해 지역 소득과 일자리를 적극 창출해 낸다는 방침입니다.


아카이브 구축 외 구는 도심역사 거점 구축, 역사문화 콘텐츠 확장·연계 등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용산역사박물관(주소 : 한강대로14길 35-29) 조성이 대표적입니다.

옛 용산철도병원 건물을 개보수(리노베이션)해서 지역사 박물관으로 용도를 바꿉니다.

올 상반기에 착공, 내년 상반기 개관 예정입니다.

 

서빙고로 일대 박물관 특화거리도 새롭게 만듭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역특화발전특구 사업의 하나로 도시역사아카이브 구축을 마무리했다”며 “사라져가는 도시 문화를 기록함으로서 역사를 보존하고 문화관광 분야 사업 활성화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 용산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