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가 춘천 하중도(레고랜드)와 명동5거리를 잇는 관광트램 설치사업을 본격 추진합니다.

강원도는 2021년 3월 26일(금) 도청 통상상담실에서 최문순 도지사를 비롯하여 전진표 춘천부시장과 용역을 맡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곽재호 연구단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춘천 관광트램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었습니다.

강원도는 이번 용역으로 하중도와 춘천역, 명동5거리를 잇는 노선(안)과 차량 제작 기술을 확정하고 차량 디자인 설계, 운영체계 확립, 브랜드 제작, 사업비용과 재무타당성 분석, 관련법령 분석 등을 통해 최적의 사업추진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춘천 관광트램은 올해 12월말까지 기본계획 및 타당성 용역과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마친 후 2024년까지 용역 결과에 따라 국비지원 재정 사업 또는 민간투자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하여 강원도와 춘천시는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수립 단계부터 서로 적극적으로 협의하여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관광트램은 춘천의 랜드마크로서 쇠퇴한 도심 활성화는 물론 하중도를 세계적인 관광지로 만들어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기폭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강원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