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저성장과 고용불안으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주거 안전망을 촘촘히 하여 지역 정주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시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2021년) 추진하는 사업은 4개 사업이며, 63억 원의 예산으로 7,100여 명(세대)을 지원합니다.

주거든든 패키지는 청년안심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지원, 월세지원, 머물자리론, 신혼부부 주택융자·대출이자 지원사업입니다.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지원 사업은 갭투자 등으로 집주인이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어 주거취약계층인 청년들에게 전세보증금 회수에 대한 법적 보호망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입니다. 

전국 최초로 주택도시보증공사와 업무협약을 통해 2020년 9월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사업예산은 2억 원입니다.

지난해 큰 호응을 보여 올해는 지원대상을 3,000여 명으로 대폭 확대하고, 맞벌이 부부에 대한 소득 기준도 연 소득 5천만 원 이하에서 8천만 원 이하로 상향 조정합니다. 

지원 대상자는 부산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만 19~34세의 연 소득 5천만 원 이하(맞벌이 부부의 경우 연 소득 8천만 원 이하), 전세보증금이 3억 원 이하의 주거용 주택에 거주하는 청년 임차인입니다. 

월세지원 사업은 부산시에서 광역단위 전국 최초로 2019년도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사업예산은 30억 원으로 10개월간 청년 3,000명에게 월세를 지원합니다. 

지원대상은 부산시에 거주하는 18~34세 1인 가구 청년입니다.

소득 기준은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로 주택 조건은 임차보증금 1억 원 이하, 월세 60만 원 이하입니다.

주택소유자, 기초생활 수급자, 정부 또는 지방자치단체(지자체) 청년주거 지원정책 참여 중인 사람은 지원대상에서 제외합니다.

머물자리론 사업은 목돈 마련이 어려운 청년의 주거비 경감을 위해 임차보증금 대출(최대 3천만 원)에 대한 이자를 부산시에서 지원해 청년들이 대출이자 부담 없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주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입니다.

사업예산은 8천2백만 원이며, 지원 인원은 100여 명입니다.

 

또한,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융자·대출이자 사업을 추진합니다.

이 사업은 부산지역 (예비)신혼부부 1,000세대에 전세보증금 대출 최대 1억 5천만 원(단, 임차보증금의 90% 이내)을 연 1.9% 이자로 지원합니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유자녀 가구에 최대 0.2%(1~2자녀 0.1%, 3자녀 이상 0.2%)의 우대금리 조항이 신설되어, 기존 출산 가구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원 자격은 부산에 거주하는 혼인예정일 기준 3개월 전부터 혼인신고일 기준 7년 이내 무주택 (예비)신혼부부로 부부합산 소득 연간 8천만 원 이하인 가구입니다.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지원 사업은 수시모집하며, 신청은 2021년 2월 17일부터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인터넷보증 홈페이지(khig.khug.or.kr/index.jsp) 또는 HUG 부산울산지사(전화번호 051-922-7760)를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월세지원사업은 2021년 2월 23일부터 3월 16일까지,

머물자리론 사업은 2월 25일부터 부산청년플랫폼 홈페이지(www.busan.go.kr/young/)을 통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신혼부부 주택융자 대출이자 지원사업은 지난 1월부터 BNK부산은행 전 지점에서 접수하고 있고, 부산은행 콜센터(대표전화번호 1588-6200)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이병진 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취업난과 생활고를 겪고 있는 청년들이 주거에 대한 걱정 없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청년 맞춤형 주거 지원 정책을 꾸준히 발굴 추진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부산광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