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서울시립 장사시설의 방문 성묘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2021년 1월 29일 밝혔습니다.

공단은 현재 경기도 고양시 서울시립승화원을 비롯해 파주시 용미 1·2묘지, 고양시 벽제 시립묘지 등 15개 장사시설을 운영 중입니다.
 지난해(2020년) 설 연휴기간에는 15개 장사시설에 총 8만 명의 추모 인파가 몰린 바 있습니다.

○ 서울시설공단 운영 장사시설 현황 (총 15곳)

 

구분

시설명

묘지(5개소)

용미1묘지, 용미2묘지, 벽제리 묘지, 망우리 묘지, 내곡리 묘지

봉안시설(5개소)

시립승화원: 승화원 추모의집(실내)

용미1묘지: 분묘형 추모의집(실내), 왕릉식 추모의집(실내), 옥외벽식 봉안당(실외)

용미2묘지: 건물식 추모의집(실내)

자연장(2개소)

용미1묘지(2): 잔디장, 수목장

산골장(3개소)

용미1묘지(2): 추모의숲, 나비정원

시립승화원(1):유택동산           


공단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2021년 2월 6일부터 2월 14일까지 휴일((2/6(토) ~2/7(일), 2/11(목)~2/14(일))에 서울시립장사시설 실내 봉안당 5곳을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봉안당은 승화원 추모의집, 용미1묘지의 분묘형 추모의집 A·B, 왕릉식 추모의 집, 용미2묘지의 건물식 추모의 집 등입니다.

또한 공단은 설 명절 연휴 기간에 5인 이상 성묘 금지, 무료 순환버스 미운행, 제례실 및 휴게실 폐쇄, 온기쉼터 미설치, 음식물 섭취 금지 등 고강도 특별 방역 조치를 추진합니다.

한편, 공단은 온라인으로 성묘와 차례를 지내는 등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사이버 추모의 집’도 상시 운영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www.sisul.or.kr/open_content/memorial/cremate/history.jsp)에서 고인을 검색한 뒤 고인 또는 봉안함 사진을 올리고 차례상 음식을 차리거나 헌화대를 선택한 후 추모의 글을 올리는 방식으로 운영합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시민 안전확보를 위해 부득이하게 이번 설 명절 연휴기간 추모시설에 대한 방문 자제 요청을 드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서울특별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