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뱃놀이축제와 파주장단콩축제 등이 올해 경기도를 대표하는 지역축제에 선정되었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1월 21일 지역축제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2021년 경기관광대표축제 10개를 선정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대표축제는 고양행주문화제, 부천국제만화축제, 화성뱃놀이축제, 안산국제거리극축제, 남양주정약용문화제, 파주장단콩축제, 의정부블랙뮤직페스티벌, 광주남한산성문화제, 포천산정호수명성산억새꽃축제, 양평용문산산나물축제입니다.


도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로 유연하게 대응하면서 지역축제를 추진하는 데 목표를 두고, 비대면 방식을 병행 추진하는 것으로 지원 방향을 설정했습니다.

 

이에 도내 시·군으로부터 17개 지역축제를 신청 받아 2021년 축제 개최계획에 대한 발표평가를 통해 최종 10개 축제를 선정하였습니다.


화성뱃놀이축제는 요트.보트 등 다양한 배를 타는 체험프로그램부터 가족단위의 해양 캠핑과 가정에서 뱃놀이 체험키트를 즐기는 프로그램 등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로 다양한 방식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부천국제만화축제는 독립만화작가들의 아트 굿즈(상품)와 더불어 작가들을 만나고 소통하는 예술공간으로 ‘만화장(아트마켓)’이라는 프로그램을 올해 새롭게 준비 중입니다.

만화라는 주제의 특성에 걸맞게 온라인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할 예정입니다.


파주장단콩축제는 농산물을 홍보하고 판매하는 특성을 고려해 현장 판매장·장터 등을 안전하게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되, 상황에 따라 온라인 판매 방식을 병행하여 효과를 높일 계획입니다.


이처럼 각 시군은 축제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의 효과를 내기 위해 개최 전략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도는 선정한 경기관광대표축제에 대해 3월경 도비 보조금을 8천만 원씩 지원할 계획입니다.

시·군에서는 이를 축제의 핵심 프로그램 운영비나 홍보비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경기관광공사에서는 맞춤형 컨설팅과 홍보 등을 지원하고, 시·군 등 축제를 추진하는 주체에 대해 역량강화 교육 등을 실시함으로써 경기관광대표축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간 다양한 지원을 합니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올해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더라도 각각의 방식으로 개최가 가능한 축제를 중심으로 선발한 만큼 시·군에서는 준비를 잘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즐거움을 주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도는 다음달 특성화축제 15개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특성화축제는 시·군의 다양한 목적이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역특산물, 전통역사 등 유형별로 특화해서 특색 있게 성장시키고자 하는 지역축제를 말합니다.


또한, 수원화성문화제, 시흥갯골축제,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여주오곡나루축제, 연천구석기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전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이미 선정되어, 올해 국비와 도비 보조금을 지원받게 됩니다.

○ 화성뱃놀이축제 참고 사진


출처 : 경기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