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2021년 1월 1일부터 부평구에서 태어난 출생아에게 출산지원금을 지원합니다.

현재 전국적으로 출산율은 물론 다자녀 출산율이 매년 감소함에 따라 적극적인 출산 친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한 정책·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에 부평구는 ‘인천광역시 부평구 출산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전부 개정하여 그동안 출산 축하용품으로 지급했던 온누리상품권(10만 원) 지원을 폐지합니다.

2021년부터는 첫째아 30만 원, 둘째아 50만 원, 셋째아 이상 100만 원을 출산가정에 일시금으로 지급합니다.

지원대상은 2021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로 부평구에 출생신고를 하고, 출생일 기준으로 보호자(부, 또는 모)가 부평구에 1년 이상 거주한 출산가정입니다.

만약 자녀 출생 시 부평구 거주기간이 1년 미만인 가정이라도, 거주기간 충족 이후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차준택 구청장은 “구의 재정 형편이 넉넉지 않아 그동안 고심이 깊었던 출산지원금을 첫째 아이부터 지급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아이 키우기 행복한 도시 부평’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인천광역시 부평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