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2020년 12월 21일 오후, 대전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조성한 대전 청년근로자 기숙사인 ‘대전청년하우스’를 개관하였습니다.

이날 개관식은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행정안전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상태에서 진행했습니다.

대전시는 그동안 외국인 유학생 기숙사였던 누리관이 노후화 되어 32%(퍼센트)의 높은 공실률이 발생하는 반면, 대전지역 청년 근로자들의 주거 여건은 열악하여 이로 인한 주거공급 불균형을 해결하고자 고민해 왔습니다.
   
이에 따라, 그 해법으로 2018년부터 누리관의 시설개선(리모델링)을 통해 청년 근로자 기숙사로 전환하는 ‘대전청년하우스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대전청년하우스는 객실 내 가구와 생활가전을 배치하고, 공유 라운지 등 다양한 친교(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하였으며, 대전엑스포가 한눈에 보이는 조망권 등으로 대전지역 청년근로자들에게 삶의 질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지난 11월부터 대전청년하우스에 입주할 청년들을 모집했던 대전시는 총 334명이 입주신청을 하면서 전체 226실 중 미신청 장애인실 1실을 제외한 총 225실의 입주자를 선정하였고, 나머지 인원에 대해서는 예비후보자로 선정하였습니다.

허태정 시장은 “청년들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주거문제 해결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앞으로 대전청년하우스 입주자들이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전청년하우스는 오는 12월 28일부터 입주가 시작되고 입주 포기자가 발생할 경우 예비후보자에게 우선 신청권 부여하여 공실없는 기숙사로 운영해 나갈 예정입니다.

○ 기숙사 객실 개요
   면적 : 1실당 18.41평방미터(㎡) (약 5.6평)
   구성 : 총 4가지 유형의 객실
        ※ 전면 창형, 발코니형, 중간형, 작은 창형
   비품.설비 : 침대, 침구류세트, 냉장고, 옷장, 신발장, 시스템에어컨, IPTV, WIFI 등 설치
   입주조건 : 보증금 1,000,000원,
                 월 사용료 - 기숙사비 275,000원, 관리비 20,000원

○ 객실 사진


출처 : 대전광역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