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보면 참 신기한 꽃, 이팝나무꽃입니다.

국수다발처럼 가늘고 하얀 꽃잎이 풍성하게 나무가지 사이사이에 피어 있지요.



남쪽지방에는 4월 말부터, 중부지방에서는 5월 초부터 볼 수 있는데요.

'이팝'이라는 이름은 24절기(이십사절기;二十四節氣) 중 일곱번째 절기인 '입하(立夏)' 무렵에 꽃이 핀다고하여 그렇게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입하는 매년 양력 5월 5일 혹은 6일입니다.

서울 청계천 수변에 가로수로 심은 나무가 이팝나무입니다.

요즘은 전국 곳곳에 많이 심어 놔서 어렵지 않게 이팝나무꽃을 볼 수 있어요.~



지도 크게 보기
2018.5.5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