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내년부터, 그간 설치된 급속충전기 대비 3배 더 빨리 충전이 가능한 350kW(킬로와트)급 초급속충전기를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민관합동으로 70기 이상 구축한다고 밝혔습니다.

그간 주로 설치되었던 100kW급 급속충전기로는 약 400km(킬로미터) 주행가능한 전기차 배터리(충전지)를 80%(퍼센트) 충전하는데 약 1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350kW급 초급속충전기가 설치되면 약 20분만에 충전할 수 있어 충전속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됩니다.
   ※ 단, 차량에 적용된 충전기술에 따라 충전시간 차이 발생할 수 있음


또한, 환경부는 그간 주로 설치해오던 독립형 완속충전기※ 외에, 콘센트형, 가로등형 등 다양한 방식의 완속충전기도 시범설치할 계획입니다.
   ※ 전기차 전용 주차공간 1곳에 충전기를 1기씩 설치하는 방식

신축 아파트에는 전기차 충전기가 처음부터 설치되어 있으나, 이미 지어진 아파트나 주택가 등은 주차공간 부족 등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기 어려워 충전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에, 환경부는 기존 아파트에는 220V(볼트) 콘센트에 과금기능이 도입된 콘센트형을 보급하고, 주택가에는 가로등에 전기차 충전기를 덧붙인 가로등형을 설치하여 거주자우선주차구역과 연계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그간 충전문제로 전기차 구매를 망설였던 국민들도 운행에 불편이 없도록 하여 구매 수요를 대폭 늘린다는 구상입니다.

환경부는 내년 예산 923억 원을 투입하여 전기차 충전기를 적소에 확충할 계획입니다.

현재 설치되어 있는 공용충전기는 6만 2,789기로, 전기차 보급물량(13만 4,430대)을 감안하면 부족한 것은 아니나,※ 주로 부지확보가 쉬운 공공시설 중심으로 설치되고, 기존 아파트에는 충전기가 부족하여 구도심 지역 주민들은 충전이 불편한 상황입니다.
    ※ 국내는 주로 아파트 주차장에 위치한 공용충전기를 주민들이 공유하여 이틀에 1회 충전하므로 전기차 대 충전기 비율은 약 2 대 1이 적정(2019, 교통연구원)

이에, 환경부는 주로 고속도로 휴게소, 국도변 주유소, 도심 내 주유소, 충전소 등 보다 접근성이 높은 이동거점에 급속충전기를 약 1,600기 구축합니다.

또한, 완속충전기는 주로 장시간 머무르는 주거지, 직장 등을 중심으로 8천기 이상 구축하여 체감 충전 편의성을 제고합니다.

한편, 환경부와 관계기관 등은 350kW급 초급속충전기 구축 현장인 중부고속도로 음성휴게소를 2020년 12월 17일 방문하여 설치계획 등을 합동 점검합니다.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전기차와 전기차 충전기가 일정 수준 이상 보급된 상황에서 충전기 종류별 특성과 전기차 보급률 등을 감안하여 적소에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차량 제작사에서도 충전기술 개발과 충전 기반시설(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 전기 충전기 종류별 특징
▶ 급속충전기 : 주로 공공시설(28%), 공동주택(16%), 상업시설(16%) 등에 설치


▷ 완속충전기 : 주로 공동주택(71%), 상업시설(9%), 공공시설(8%) 등에 설치


출처 : 환경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