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2020년 12월 7일, 처인구 남사면 아곡지구에서 출발해 서울 양재시민의숲으로 향하는 '경기 프리미엄 버스' 노선을 운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경기 프리미엄 버스는 출퇴근 교통 수요가 집중되는 곳에 예약형 버스를 투입해 주민들의 편의성을 높이고자 도입했습니다.

이 버스는 'MiRi플러스 앱'을 통해 예약 후 승차할 수 있으며, 이용요금은 3,050원이다.
 서울 방면은 출근 시간인 오전 6시30분과 50분, 용인 방면은 퇴근 시간인 오후 18시40분과 20시에 각 1대씩 운영합니다.

시는 이번 개통한 아곡지구~양재시민의숲 방면 버스를 포함해 3개 노선을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시로 점검(모니터링)하고, 수요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행해 이용자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할 방침입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올해 계획한 모든 구간이 운영을 시작해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시는 앞으로도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지역에 대한 보완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시가 2020년에 계획했던 경기 프리미엄 버스 노선은 총 3개로, 지난 11월 아곡지구~판교테크노밸리, 서천지구~판교테크노밸리 구간을 시작으로 목표 노선이 모두 개통되었습니다.

○ 프리미엄 버스 이용안내 현수막과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 사진


출처 : 경기도 용인시

+ Recent posts